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해 시정연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해법 없는 한·일 갈등의 해법

    [배명복 칼럼] 해법 없는 한·일 갈등의 해법 유료

    ... 정부와는 말도 섞기 싫다며 대놓고 한국을 '패싱'하는 분위기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시정연설 때만 해도 “미래지향적으로 새로운 시대의 한·일 협력관계를 심화시켜 가겠다”고 했지만, 올해 연설에서는 아예 한·일 관계에 관한 언급을 생략했다. 노골적 무시 전략이다. 위안부나 강제징용 문제는 1965년 양국이 국교를 정상화하면서 체결한 한·일 기본조약의 맹점에 기인한다. ...
  • “정기국회 이전 1차 개각, 총리는 정기국회 뒤 인선 유력”

    “정기국회 이전 1차 개각, 총리는 정기국회 뒤 인선 유력” 유료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24일 국회에서 추경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제출에 관한 시정연설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문재인 정부의 3기 개각 시계가 빨라지고 ... 당장 공정위원장부터 공석이 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초 올해 하반기와 총선을 앞둔 내년 상반기 등 크게 두 차례에 걸친 개각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해 ...
  • 김정은 12일 동안 두문불출…트럼프 방한 앞두고 장고? 유료

    ... 앞두고 두문불출해온 그동안의 행적처럼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올해 들어 열흘 이상 모습을 보이지 않은 건 이번을 포함, 다섯 차례다. 지난 1월 김영철 당 부위원장이 ... 가능성도 제기된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김 위원장은 지난 4월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올해 말까지 미국의 태도 변화를 지켜 보겠다고 했다”며 “북한이 명운을 걸고 있는 북·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