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뉴스체크|정치] 이해찬, 경제 부처 장관과 오찬
    [뉴스체크|정치] 이해찬, 경제 부처 장관과 오찬 ... "시진핑 방북, 북미협상 재개에 기여" 북핵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내일(20일) 방북과 관련해 "북미 협상의 ... 전하고 국민의 검찰로 나아가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습니다. 3. 이해찬, 경제 부처 장관과 오찬 18개 부처 장관들과 릴레이 오찬 회동을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오늘은 ...
  • 일본, 이번엔 3국 통한 '강제징용 중재위' 설치 카드
    일본, 이번엔 3국 통한 '강제징용 중재위' 설치 카드 ... 중재위원을 선정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다만 중재위원 선정을 하지 않더라도 강제하는 조항은 없습니다. 우리 외교부는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며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고려해 관련 사안을 신중하게 다루고 있다"는 입장만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어제 오후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중재위원회 소집을 받아들일 것을 한국에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 교도통신 "日, 韓에 제3국 통한 강제징용 중재위 설치 요청"
    교도통신 "日, 韓에 제3국 통한 강제징용 중재위 설치 요청" ... 중재위 소집 요구 시한이 18일자로 만료되면서, 중재위원회 소집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청구권 협정에 따라 중재위 요청을 하더라도 상대국이 이에 응하느냐는 별개의 ... 이들 나라를 통해 중재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측은 현시점에서 중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향후에도 수용을 강하게 ... #교도통신 #강제징용 #중재위원회 소집 #강제징용 중재위 #중재위원회 개최
  • 교육부 차관보 신설…“권한 줄인다더니 왜 몸집 불리나” ... 말이나 7월 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차관보는 장·차관을 보좌하는 참모 직책으로 사회관계장관회의 간사로서 부처 간 실무협력을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교육부 내에서도 사회정책, 사람투자·인재양성, ... 과학기술부를 합칠 때 복수차관제를 도입하면서 폐지했다. 현재 정부부처 중에서는 기획재정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에 차관보가 있다. 교육부는 차관보 ... #교육부 #차관보 #교육부 차관보 #교육부 장관 #김홍순 교육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교육부 차관보 신설…“권한 줄인다더니 왜 몸집 불리나” 유료 ... 말이나 7월 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차관보는 장·차관을 보좌하는 참모 직책으로 사회관계장관회의 간사로서 부처 간 실무협력을 조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교육부 내에서도 사회정책, 사람투자·인재양성, ... 과학기술부를 합칠 때 복수차관제를 도입하면서 폐지했다. 현재 정부부처 중에서는 기획재정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에 차관보가 있다. 교육부는 차관보 ...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아직도 '생존수영'을 가르치지 않는다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아직도 '생존수영'을 가르치지 않는다 유료 ... '여건 탓'을 한다→국민은 “없는 것보다는 낫지 않겠느냐”며 마음을 달랜다. 익숙한 패턴이 아닌가? 세월호 참사 뒤 수난(水難)으로 인명이 희생되면 온 나라가 '패닉' 상태가 된다. 외교부 장관이 외국 현장으로 날아가고, 대통령이 구조대 급파를 지시한다. 그런데 정작 우리가 하기로 다짐했던, 안전을 지키는 일들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우리의 슬픈 현실이다. 이상언 ...
  • [리셋 코리아] 미·중 사이에서 '임도 보고 뽕도 따는' 시대는 끝났다
    [리셋 코리아] 미·중 사이에서 '임도 보고 뽕도 따는' 시대는 끝났다 유료 ... 민첩하게 기회를 낚아채지 못했다. 양쪽에 제대로 로맨스를 살리지 못한 채 '바람둥이'란 낙인이 찍혔다. 미·중의 한국 불신은 수년간 누적되며 미덥지 못한 파트너라는 인식을 심어줬다. 한국 외교부 장관은 2015년 미·중 양쪽으로부터 '러브 콜'을 받고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랬다가 이제 와 정조를 지키겠다고 치마끈을 동여매는 모습을 미·중이 어떻게 볼까. 다섯째, 앞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