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상 기밀누설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당, 설훈 '비밀누설'로 고발…'강효상 고발' 맞불?

    한국당, 설훈 '비밀누설'로 고발…'강효상 고발' 맞불?

    ...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과 정청래 전 의원 등도 중대한 국가 기밀누설했다며 각각 공무상 비밀 누설, 외교상 기밀 누설죄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최교일/자유한국당 ... 밝혔습니다. 정부가 공식 발표를 하기 전에 국회에서 발언한 것인데 한국당은 이를 '중대한 기밀누설한 것'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상간 통화를 불법적인 방법으로 유출한 것과, ...
  • '강효상 수사' 공안1부 배당…비밀취급 인가 검사 투입

    '강효상 수사' 공안1부 배당…비밀취급 인가 검사 투입

    ... 의원과 외교관 K씨를 고발한 사건 모두 공안 1부가 맡았습니다.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이 국가 기밀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강 의원에게 적용한 혐의는 '외교상 기밀 누설'입니다. 민감한 비밀을 드러내 국제 사회에서 우리 정부 외교 활동에 영향을 줄 정도면 가 성립합니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서는 강 의원의 처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법원이 그동안 ...
  • 강효상 고발사건, 공안 1부 배당…'비밀취급 인가' 검사 투입

    강효상 고발사건, 공안 1부 배당…'비밀취급 인가' 검사 투입

    ... 의원과 외교관 K씨를 고발한 사건 모두 공안 1부가 맡았습니다.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이 국가 기밀에 해당하기 때문입니다. 강 의원에게 적용한 혐의는 '외교상 기밀 누설'입니다. 민감한 비밀을 드러내 국제 사회에서 우리 정부 외교 활동에 영향을 줄 정도면 가 성립합니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서는 강 의원의 처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법원이 그동안 ...
  • 박범계 “강효상 행위 용납 어려워” 장제원 “임종석도 국가기밀 유출한 거냐”

    박범계 “강효상 행위 용납 어려워” 장제원 “임종석도 국가기밀 유출한 거냐”

    ... 행위”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28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외교상 기밀 누설죄는 누설한 사람은 물론이고 요구한 사람까지도 처벌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강 ...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한 것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지만 법원은 국가 외교적 기밀에 해당하기 때문에 공개해서는 안 된다, 즉 알 권리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를 판례로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파면 거론…강경화 책임론도 확산

    '정상 통화 유출' 외교관 파면 거론…강경화 책임론도 확산 유료

    ... 수위는 30일 징계위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K씨는 지난 8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3급 기밀)을 열람한 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알려준 의혹을 받고 있다. 해임 또는 파면도 거론되는 ... 받았다가 복직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4일 강효상 의원을 외교상기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안1부(양중진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형법은 외교상 ...
  • 외교기밀 유출 공방…윤상현 “당파 이익이 국익 해쳐선 안돼” 유료

    ... 합동으로 벌여 K씨를 적발한만큼 징계나 형사처벌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외교부는 이미 K씨로부터 “통화내용을 열람했다”는 진술을 받은 상태라고 한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외교상 기밀 누설 시 5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는 법 조항(외교상 기밀누설죄)을 들어 후속조사에도 나설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정쟁에 ...
  • “강효상 공개한 한·미정상 통화 내용, 고교 후배 주미대사관 직원이 유출” 유료

    ... “무책임하며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없는 주장에 강 의원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한편으로 해당 내용을 유출한 내부자를 색출하는 '보안조사'를 진행, K씨로부터 “통화 내용을 열람했다”는 진술을 받았다. 청와대는 징계는 물론 외교상 기밀누설죄로 K씨를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위문희·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