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로움 그리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바람이 분다' 시청자 울리고 공감 저격한 '눈물 모먼트' 셋

    '바람이 분다' 시청자 울리고 공감 저격한 '눈물 모먼트' 셋

    ... 여운은 묵직한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며 시청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참아왔던 그리움을 터트린 감우성과 알츠하이머를 알고 무너져 내린 김하늘, 감당할 수 없는 깊이의 감정을 담아낸 ... 약속이자 딸을 위한 초콜릿 출시를 기획했고, 모든 재산을 수진에게 남기는 절차를 밟고 있었다. 외로움과 절망 속에서도 담담히 삶을 버틸 수 있었던 힘은 수진과 아람을 향한 그리움이었다. 그토록 ...
  • '바람이 분다' 기억 잃어도 김하늘은 잊지 않은 감우성

    '바람이 분다' 기억 잃어도 김하늘은 잊지 않은 감우성

    ... 기억은 사라져도 수진을 향한 마음만큼은 잃지 않은 도훈의 순애보와 만나지 못한 딸 아람에 대한 그리움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도훈의 일상엔 많은 변화가 있었다. 간병인과 지내고 ... 기억을 잃어가고 자신조차 놓치는 고통 속에서도 수진과 아람을 향하는 도훈의 절절한 마음과 외로움이 시청자들을 울렸다. 도훈은 마지막 약속을 지키기 위해 초콜릿을 만들고 있었고, 증세가 나타날 ...
  • '라스' 측 "윤종신, 제작진과 상의 후 하차 결정…시기 미정"[공식]

    '라스' 측 "윤종신, 제작진과 상의 후 하차 결정…시기 미정"[공식]

    ...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새로운 프로젝트는 '이방인 프로젝트(NOMAD PROJECT)'다. 윤종신은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제 노래 속에서 외로움 그리움 쓸쓸함을 노래해 왔지만 정작 저는 항상 사랑하는 사람들을 가까이에 두고 정든 안방을 떠나보지 않은 채 상상만으로 이방인, 낯선 시선, 떠남 등의 감정을 표현해 왔던 무경험의 창작자란 ...
  • [종합IS] "도태되지 않으려"..윤종신, 10월 방송 올스톱·새 음악 프로젝트 기획

    [종합IS] "도태되지 않으려"..윤종신, 10월 방송 올스톱·새 음악 프로젝트 기획

    ... 음악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알렸다. 새로운 프로젝트는 '이방인 프로젝트(NOMAD PROJECT)'다. 윤종신은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제 노래 속에서 외로움 그리움 쓸쓸함을 노래해 왔지만 정작 저는 항상 사랑하는 사람들을 가까이에 두고 정든 안방을 떠나보지 않은 채 상상만으로 이방인,낯선 시선,떠남 등의 감정을 표현해 왔던 무경험의 창작자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유료

    ... 건, 저들의 짓 분명하다 벌의 몸을 통과해야 꽃물이 꿀이 되듯 내 가슴을 관통한 저 못된 그리움아 좌판도 흥정도 없이 야매로 팔고 간다 ■ ◆김영순 「 김영순 1965년 제주 ... 대상은 “이 못된” 자신으로 전도되어야 마땅하다. 사랑과 이별은 때로 기적이요 희망이다. 외로움, 그리움, 기다림이 잘못 태어난 사랑의 변종이 아니다. 결코 “좌판도 흥정도 없이 야매로 팔려 ...
  • [시가 있는 아침] 산그늘

    [시가 있는 아침] 산그늘 유료

    ... 찔끔 떨구는 참 맑은 겨울날 빈 절을 지키며 돌밭을 일구자니 미운 얼굴들만 떠오른다. 이 보살은 절이라는 이름의 속세에 살고 있었나. 외로움이 깊어지면 그 얼굴들마저 그리운 시간이 온다. 외로우면 약해지고 약해지면 쉬 용서하는 걸까. 이 약한 마음을 누르지 말았으면 좋겠다. 그리움은 마음의 보석이니까. 원수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곱고 깊은 마음은 없으니까.
  • 울퉁불퉁 지극한 사랑 이야기 『경애의 마음』 보이지 않는 존재 다독이는 어른 동화 『안녕』

    울퉁불퉁 지극한 사랑 이야기 『경애의 마음』 보이지 않는 존재 다독이는 어른 동화 『안녕』 유료

    ... 부대가 주둔한 파주에서 '레인보우' 클럽을 운영하던 아버지와 미장원을 운영하던 어머니의 모습은 “외로움 이전에 나는 살아야 한다”던 영화 '표류도' 속 다방 마담 현희의 목소리와 겹쳐진다. 부모님의 잇단 타계로 '아리다'라는 단어의 뜻을 체감하며 실의에 빠졌던 저자는 “그리움이란 벗어날 수 있는 게 아니라 그림자처럼 평생 동반한 채 살아가야 하는 것”임을 깨닫고 비로소 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