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향에 기부하면 세액공제·특산물…국회서 11년째 외면

    고향에 기부하면 세액공제·특산물…국회서 11년째 외면

    ...회(72개군) 소속 41명의 단체장이 회의에서 채택한 결의문은 비장했다. “저출산ㆍ고령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곳은 다름 아닌 농어촌”이라며 “국회와 정부는 농어촌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부금법은 지방 재정 건전화와 지방 분권, 균형 발전을 통한 국가 경쟁력 강화와 일맥상통하고 있다”고 했다. 협의회가 촉구한 '고향 사랑 기부제'는 해묵은 ...
  • [라이브썰전] 조국 '폭풍 페북'…대통령 의중? 부적절 행보?

    [라이브썰전] 조국 '폭풍 페북'…대통령 의중? 부적절 행보?

    ...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 : 사실은 본래 제출됐던 추경안에다가 이런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예산을 더 포함하는 그런 추경이 통과되었어야 하는데 자유한국당은 끝내 외면하고 말았습니다. 무엇을 하자는 건지 좀 궁금합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추경을 볼모로 해서 정쟁을 할 생각입니까?]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오늘) : (이 정권은) 연일 일본과 싸우자고 선동하면서도 ...
  • [초점IS] 문제작 '오세연', 한번 보면 '섬세함'에 빠져든다

    [초점IS] 문제작 '오세연', 한번 보면 '섬세함'에 빠져든다

    ... 정도로 아내에 무관심한 남자다. 하지만 사랑 자체에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자신과 잘 통하는 부하직원 박민지(고윤아)에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설렘을 느끼고 있었다. 늘 남편에게 외면당하고 위로받을 누군가가 필요했던 박하선에게 이상엽이 나타났다. 이상엽 역시 잘 나가는 교수 아내에게 밀려 무시당하는 남편이었다. 두 사람 모두 위로가 필요했던 때 우연한 만남이 이뤄졌고 ...
  • 이해찬 “日 경제침략, 본격화 우려…추경 볼모 잡아선 안돼”

    이해찬 “日 경제침략, 본격화 우려…추경 볼모 잡아선 안돼”

    ... 경제침략의 실체를 밝혀 국제 사회의 지지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추경안에 대해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통과돼야 하는데, 한국당이 끝내 외면했다”면서 “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궁금하다. 정말 알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을 위하는 것”이라며 “언제까지 추경을 볼모로 정쟁을 할 생각이냐”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향에 기부하면 세액공제·특산물…국회서 11년째 외면

    고향에 기부하면 세액공제·특산물…국회서 11년째 외면 유료

    ...회(72개군) 소속 41명의 단체장이 회의에서 채택한 결의문은 비장했다. “저출산ㆍ고령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곳은 다름 아닌 농어촌”이라며 “국회와 정부는 농어촌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부금법은 지방 재정 건전화와 지방 분권, 균형 발전을 통한 국가 경쟁력 강화와 일맥상통하고 있다”고 했다. 협의회가 촉구한 '고향 사랑 기부제'는 해묵은 ...
  • [김정기의 소통카페] 못 볼 것을 봐야하는 심정

    [김정기의 소통카페] 못 볼 것을 봐야하는 심정 유료

    ... 대표가 양손의 검지로 'X' 표시를 하였다. X는 '금지'의 뜻을 지닌 비언어 행위이다. 발언을 그만하라는 의사를 상징한 것이다. 질문을 받지 않는 회견과 X 표시는 국민과 진정한 소통을 외면하는 꼼수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 자기 말을 위한 입은 열면서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귀를 닫는 건 나라의 경영을 책임진 고위 공직자의 자세가 아니다. 쓴 소리도 당당하게 경청하는 소통이라야 ...
  • 신동빈 “롯데는 좋은일 하는 기업 공감 얻자”

    신동빈 “롯데는 좋은일 하는 기업 공감 얻자” 유료

    ... 방향으로 '공감(共感)'을 제시했다고 롯데는 밝혔다. VCM은 16일부터 20일까지 열렸다. 신 회장은 “오늘날처럼 수많은 제품과 정보가 넘쳐나는 시기에 특징 없는 제품과 서비스는 외면받게 된다”며 “기업이 단순히 대형브랜드, 유명 브랜드를 보유한 것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담보할 수 있던 시대는 지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출 극대화 등 정량적 목표 설정이 오히려 그룹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