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무부 장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 미국의 '경제 테러리즘'(제재)의 장신구가 되지 말아야 한다”(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고 주장했다.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영국이 미국의 요청으로 ... 함께 이란 핵 합의 유지 입장인 프랑스·독일 정부도 이란에 유조선 석방을 요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성명에서 “선박과 선원을 즉각 석방하고 걸프 해역에서 항행의 자유 원칙을 지켜 달라”고 이란 ...
  • 英 "이란 자산동결 검토"…유조선 억류 이란에 제재 추진

    英 "이란 자산동결 검토"…유조선 억류 이란에 제재 추진

    ... 유럽과 이란으로 확대돼 호르무즈 해협의 긴장은 계속 고조되고 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AP=연합뉴스] 영국은 19~20일(현지시간) 내각의 긴급 안보관계 장관 회의인 '코브라'를 ... 함께 이란 핵 합의 유지 입장인 프랑스·독일 정부도 이란에 유조선 석방을 요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성명에서 “선박과 선원을 즉각 석방하고 걸프 해역에서 항행의 자유 원칙을 지켜달라"고 이란 ...
  • 이란 해군에 유조선 억류된 영국 "심각한 결과 초래할 것"

    이란 해군에 유조선 억류된 영국 "심각한 결과 초래할 것"

    ... 이동시켰다"고 밝혔다. 런던에 등록된 임페로호는 영국 국기를 달고 운행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과 선주인 해운사 스테나벌크 등은 “임페로호가 공해를 항해 중이었는데 이란군의 소형 쾌속정들과 ...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외교적 해결책을 찾고 있다"고 소개했다. 테헤란 주재 영국 대사가 이란 외무부와 접촉에 나섰다. 영국과 이란의 갈등은 협상을 통해서만 해결이 가능하다는 견해가 많은 가운데, ...
  • 황교안 "대통령과 조건없는 회담"…'5당 회동' 성사되나

    황교안 "대통령과 조건없는 회담"…'5당 회동' 성사되나

    ... 하지만 황교안 대표 손은 잡겠지만 따질 것은 따져야겠다는 뜻도 밝혔죠. 바로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비롯한 외교라인 전면 교체 요구한 것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불신의 ... 대변하고 있는 것 같더군요. 이렇게요. [김재원/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 강경화 외무부장관께서 '아프리카 가나에 가서 마하무두 바우미아 가나 부통령한테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유료

    ... 미국의 '경제 테러리즘'(제재)의 장신구가 되지 말아야 한다”(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고 주장했다.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영국이 미국의 요청으로 ... 함께 이란 핵 합의 유지 입장인 프랑스·독일 정부도 이란에 유조선 석방을 요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성명에서 “선박과 선원을 즉각 석방하고 걸프 해역에서 항행의 자유 원칙을 지켜 달라”고 이란 ...
  • 북한 망명 최덕신 전 외무장관의 차남 불법 입북

    북한 망명 최덕신 전 외무장관의 차남 불법 입북 유료

    최인국 1986년 북한으로 망명한 최덕신(89년 사망) 전 외무부장관의 차남 최인국(73)씨가 정부 승인없이 불법 입북했다. 북한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6일 “최인국 선생이 ... 정부 승인 하에 방북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방북이 허가된 첫 민간인이다. 최덕신 전 외부무장관의 86년 북한 망명은 6·25전쟁 이후 남한 거물급 인사가 월북한 첫 사례였다. 그는 '남한판 ...
  • [사설] “정치가 경제를 놓아 달라”는 박용만 회장의 호소 유료

    ... 품목”이라고 했다. 그러나 공허하다. “이럴 줄 진작 알았다”는 투면서 정작 대책은 없다. 이제껏 정부가 대응 방안이라고 내세운 건 언제 결론날지 모르는 WTO 제소 정도다. 강경화 외무부 장관은 “(대책을) 연구해야 할 것 같다”고 사실상 빈손임을 시인했다. 심지어 산업통상자원부 고위 관료는 기업 임원들에게 “일본에 지사가 있는데 (경제 보복 관련한) 사전 동향을 파악하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