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무역전쟁 장기전 가면 트럼프·시진핑 누가 웃을까
    무역전쟁 장기전 가면 트럼프·시진핑 누가 웃을까 ... 동원해 필요할 경우 주식을 사들여 부양하곤 한다. 무역전쟁으로 국내 경기가 요동 쳐도 이를 관리하는데에는 시 주석이 유리하다는 얘기다. ━ 둘째, 선전 선동이다. 중국 인민들의 외세에 대한 반감도 시진핑이 구사할 수 있는 무기다. 민족주의 정서를 자극하면 인민들은 국가 정책에 따라오게 되어있다. 서구 열강과 일본에 의해 침략과 수탈을 당한 인민들의 수치심을 자극해 반미 ... #시진핑 #무역전쟁 #미중 무역전쟁 #트럼프 대통령 #대장정 출발지
  • 문 대통령, 한·미 군 지휘부와 오찬…"북 발사체 대응 빛나"
    문 대통령, 한·미 군 지휘부와 오찬…"북 발사체 대응 빛나" ...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회의에 대해 "우리 공화국을 모해압살하려는 불순한 군사적 모의판" 또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서는 "반민족적이며 반평화적인 용납 못할 망동"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외세와의 군사적 공조놀음에 매달리는 남조선군부의 태도는 온 겨레의 지탄을 받아 마땅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또 이례적인 유엔 기자회견까지 자처했는데요.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우리시각 오늘 밤 11시쯤 ...
  • 내년 예산 사상 첫 500조 돌파…재정 건전성 우려도
    내년 예산 사상 첫 500조 돌파…재정 건전성 우려도 ... 것이고요. 또 그다음에 두 번째로는 그것이 지금 대화 교착상태를 맞이하면 조금 열어주는 그런 어떤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북한은 호의적이지 않은 반응입니다. 오히려 외세에 의존하지 않겠다, 자급자족 자력갱생하겠다 엄포를 놓고 있죠. 노동신문은 이른바 '강원도 정신'을 슬로건으로 꺼내들었습니다. 강원도 정신이 도대체가 뭐드래요? 노동신문은 "경제토대가 ...
  • 정부 '개성공단 방북ㆍ대북 지원'에 北은 시간끌기 나서나
    정부 '개성공단 방북ㆍ대북 지원'에 北은 시간끌기 나서나 ... “정부도 북측이 어떤 식으로 호응할지 당장 판단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매체들도 정부의 지난 17일 '패키지 대북 지원' 발표에 대해 나흘째 직접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외세 간섭을 배격하라”는 통상적 대남 압박을 이어갔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한·미 워킹그룹회의를 문제삼으며 “외세에게 우리 민족 내부 문제의 해결을 청탁, 구걸해 북남관계 개선을 ... #개성공단 #대북지원 #개성공단 기업인들 #기업인 방북 #냉면 막말 #이선권 #북한 조평통 #통일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미 인내력 시험하는 북한의 위험한 도박 유료 ... '하노이 노딜' 이후 치밀하게 계산된 방식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시험 등으로 도발 강도를 높이는 한편, 대남 비난전에 열을 올리며 '외세 추종 정책과의 결별'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대북 유화적 태도를 최대한 활용하여 한·미 공조를 흔들고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균열을 가하려는 속셈에서다. 12일 '조선의 오늘'이란 ...
  •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반일은 북한만 이롭게 하고 한국엔 이롭지 않다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반일은 북한만 이롭게 하고 한국엔 이롭지 않다 유료 ... 유엔사령부-연합사-주한미군사령부 순서로 힘을 빼게 하는 게 북한의 전략이 아닐까 싶다. 따라서 한·일 협력, 특히 안보 협력의 해체는 한·미 동맹을 약화하기 위한 컨베이어 벨트와 같다. 외세의 배격은 남북한 군사 균형을 궁극적으로 북한에 유리하게 만들 뿐이다. 지난해 9월 25일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파커 호텔에서 ...
  •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추진” 특사·중재자 언급 안했다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추진” 특사·중재자 언급 안했다 유료 ...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며 “이 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외세 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것을 북남 관계개선에 복종시켜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양국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