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워싱턴 특파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한·일 갈등' 첫 언급…"양국 원한다면 관여"

    트럼프, '한·일 갈등' 첫 언급…"양국 원한다면 관여"

    ... 원하고, 또 필요로 하면 이 문제에 관여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다만 두 나라가 먼저 스스로 문제를 풀라고 하면서, 자신이 이 일에 매달리기는 힘들다고도 단서를 달았습니다. 먼저 워싱턴의 임종주 특파원 리포트 보시고, 바로 현지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한국과 일본에 다녀온 ...
  • "원한다면" 단서 단 트럼프…한·일 갈등 첫 언급 배경은?

    "원한다면" 단서 단 트럼프…한·일 갈등 첫 언급 배경은?

    [앵커] 그럼 워싱턴 연결해 보겠습니다. 임종주 특파원,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서 언급을 한 것은 처음입니다. 지금 상황을 미국이 어떻게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을 할 수 있을까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의 공개 언급은 한·일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양국의 요청을 단서로 달았지만 '직접 나설 수 있-다'는 표현을 언급한 ...
  •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 일본을 연쇄 방문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한국 정부 인사들이 워싱턴DC에 가서 NSC 인사들을 만났을 때만 해도 계획에 없던 일정이다. 미국이 한·일 문제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위문희 기자, 도쿄=서승욱 특파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한국 대사 말 끊고 “무례”라며 버럭, ...
  •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 종교 탄압 문제를 잇따라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행사는 해마다 열리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정치 기반인 보수 기독교계를 의식한 행사입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임종주 특파원, 앞으로 북한의 종교 자유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서 나왔습니까? [기자] 이곳 시각으로 어제(18일) 백악관에 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유료

    ... 일본을 연쇄 방문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한국 정부 인사들이 워싱턴DC에 가서 NSC 인사들을 만났을 때만 해도 계획에 없던 일정이다. 미국이 한·일 문제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위문희 기자, 도쿄=서승욱 특파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한국 대사 말 끊고 “무례”라며 버럭, ...
  •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고노 '무례한' 주장…청와대, 지소미아로 맞불 유료

    ... 일본을 연쇄 방문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주 한국 정부 인사들이 워싱턴DC에 가서 NSC 인사들을 만났을 때만 해도 계획에 없던 일정이다. 미국이 한·일 문제에 본격적으로 나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위문희 기자, 도쿄=서승욱 특파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한국 대사 말 끊고 “무례”라며 버럭, ...
  • 방한 스틸웰의 발언, engage와 encourage 사이

    방한 스틸웰의 발언, engage와 encourage 사이 유료

    ... 한·미경제연구소(KEI) 주최 세미나에서 미국 측 인사들을 만난 이재영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은 특파원 간담회에서 “미국 정부는 한·일 양국이 해결할 문제라고 강조하면서도, 글로벌 반도체 공급 체인에 실제 문제가 발생하는 등 사태가 악화하면 직접 개입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성지원 기자 jjpo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