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동 농민과 함께 50년…동네 사람들이 곧 예수
    안동 농민과 함께 50년…동네 사람들이 곧 예수 유료 ... 가능케 한 힘이자 뿌리였다. 안동=글ㆍ사진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관련기사 [부처님오신날 특집]월주 스님 "적폐청산 넘어서는 큰 정치 하라" 원불교 김주원 종법사 "여성 교무 독신 서약 없앤다." [부활절 기획] 고진하 목사 "잡초비빔밥에 광야와 십자가, 부활 있다" 초종파 재가불자회 룸비니에서 미래불교 실마리 보다 서명원 신부 ...
  • 원불교 여성교무 독신 서약 내년에 없애겠다
    원불교 여성교무 독신 서약 내년에 없애겠다 유료 23일 전북 익산에서 만난 전산 김주원 원불교 종법사는 '원불교 교법은 지식 있는 사람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누구든 받아들여 실행하면 된다. 그럼 본인이 행복하고, 가정이 행복하고, 사회와 국가가 행복해진다. 그러니 시간이 지날수록 세계인이 좋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불교 최대 경절인 대각개교절(大覺開敎節·4월 28일)을 앞두고 23일 전북 익산에서 ...
  • “더는 슬프지 않은 봄을 위해 ” 팽목항 추모객들 유채꽃 뿌려
    “더는 슬프지 않은 봄을 위해 ” 팽목항 추모객들 유채꽃 뿌려 유료 ... 사망·실종됐다. 299명의 시신은 수습됐지만, 5명은 아직도 가족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바람이 거세게 분 이날 팽목항에는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원불교 진도교당 최형일(62·여) 교무 일행은 방파제 난간에 새로 만든 노란 리본과 종을 달았다. 최 교무는 “어른들의 부주의로 세상을 떠난 어린 꿈나무들이 다음 생에선 못다 한 꿈을 펼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