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빈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원빈
(元斌 )
출생년도 1977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전 세계 무림 고수들, '택견의 고장' 충주에서 무술 한마당

    전 세계 무림 고수들, '택견의 고장' 충주에서 무술 한마당

    ... 업그레이드됐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일단 참가국과 선수단 인원 수가 1회 대회의 두 배 이상 늘어났다. 경기 종목도 태권도, 유도, 무에타이, 사바테 등 기존 종목에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이 선보여 유명해진 동남아 전통 무술 펜칵실랏, 인도 전통 무예 카바디 등 4개 종목이 추가됐다. 국제경기연맹총연합회(GAISF)에 속한 태권도와 유도, 무에타이, 사바테, 우슈, 삼보, 합기도, ...
  • 혜리, 유니세프 1억원 후원..아너스클럽 최연소 회원 됐다

    혜리, 유니세프 1억원 후원..아너스클럽 최연소 회원 됐다

    ... '유니세프 아너스 클럽'은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1억원 이상의 기금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이다. 김연아 유니세프국제친선대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안성기 친선대사· 원빈 특별대표, 방탄소년단 진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회원으로 있으며, 현재 사회 각 분야에서 나눔의 가치를 전파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한편, 혜리는 오는 9월 방영되는 tvN '청일전자 미쓰리'의 ...
  • 원빈♥이나영, 삼성동 주택에 새둥지…50억~70억대 추정

    원빈♥이나영, 삼성동 주택에 새둥지…50억~70억대 추정

    [사진 이든나인] 톱스타 부부 원빈(42·본명 김도진)과 이나영(40)이 서울 삼성동에 새 집을 짓고 이사했다. 22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원빈은 지난 2014년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근 지하 1층~지상 3층 단독주택 신축 허가를 강남구청으로부터 받았다. 이후 노후 주택을 허물고 건축 면적 33.9평(112.09㎡), 연 면적 101평(333.95㎡)짜리 ...
  • [포토]노라조 조빈,원빈 시원하게 돌아왔어요

    [포토]노라조 조빈,원빈 시원하게 돌아왔어요

    그룹 노라조의 조빈과 원흠이 17일 서울 서교동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디지털 싱클앨범 '샤워'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노라조 디지털 싱클앨범 샤워는 사이다 이후 1년 만에 돌아오는 발표하는 신곡으로 뭄바톤의 리듬과 아라빅 스케일 멜로디로 이국적인 느낌을 담고 있는 곡으로 17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흥민 업고 축구예능 붐…허재·이만기도 축구한다

    손흥민 업고 축구예능 붐…허재·이만기도 축구한다 유료

    ... 덧붙였다. '뭉쳐야 찬다'가 연예인 축구단 '미라클'의 단장인 김용만이 안정환에게 가입을 권유하며 시작됐다면, '으라차차 만수로'는 배우 김수로가 지난해 10월 영국 구단을 인수한 게 발단이 됐다. 원빈·조인성·현빈 등이 소속된 연예인 축구단 '수시로'를 이끌던 그가 구단주라는 오랜 염원을 이룬 것. 출연진은 김수로와 같은 체육관 출신인 이시영, 첼시 팬인 엑소 카이, 스포츠 해설가 박문성 ...
  • Lee Jung-eun is always up for a challenge 유료

    ... 만남은 어땠나. “'마더' 오디션을 3차까지 보고 감독님 미팅을 했다. 아주 작은 역인데도 내 이름을 부르며 어마어마하게 신경 쓰기에 덩달아 더 열심히 했다. 그러고 잊고 있었는데 원빈씨, 송새벽씨랑 창작뮤지컬 '빨래'를 보러 오셨더라. 감독님이 워낙 덩치 있잖나. 끝날 때 벌떡 일어나 박수를 쳐서 얼떨결에 객석에 기립박수가 물결쳤다. 그때부터 '서글서글하고 캐릭터 만들 ...
  •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유료

    ... 주관적일 수 밖에 없고요. 모든 사람은 다 반짝반짝 빛나요. 배우는 그 모습을 더 많은 사람에게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있을 뿐이죠. 물론 그래서 복받는 직업이라 생각하는 것도 맞고요. 원빈, 조인성 등 잘생겼다 하는 배우들도 만약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하지 않았다면 '그냥 동네에서 좀 훈훈하다' 했을 거예요. 저도 마찬가지고요. 실제로 그런 친구들 많잖아요. 그럼 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