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리뷰]네 아들은 내 애인, 두 중년여성의 어떤 욕망…실화영화 '투 마더스'
    [리뷰]네 아들은 내 애인, 두 중년여성의 어떤 욕망…실화영화 '투 마더스' ... 여성인만큼 나른하면서도 부드럽게 연출된 베드신은 여성 관객들의 취향에 맞아떨어진다. 어찌됐든 '은교'를 보고 나오며 괜히 젊은 여성들에게 말을 걸어 보는 늙은이들처럼 추태는 부리지 말자. 원작자 도리스 레싱의 통찰을 음미하면서 말이다. 노희경(47) 작가가 드라마 '거짓말'에서 윤여정(66)의 입을 빌려 “사랑은 교통사고와 같은 거야. 길가다 교통사고처럼 아무랑이나 부딪힐 수 있는 게 ...
  • 크리넥스 무비라고요?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요?
    크리넥스 무비라고요?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요? ... 고맙다, 미안하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런 말들을 하게 될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의 원작자 노희경(오른쪽) 작가와 영화를 만든 민규동 감독이 바라는 바다. [안성식 기자] 1996년 방영된 노희경 작가의 단막극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아직도 드라마 팬들이 수작으로 꼽는 작품이다. 치매 걸린 시어머니(김영옥)를 ... #크리넥스 #무비 #크리넥스 무비 #민규동 감독 #원작자 노희경

이미지

  • 크리넥스 무비라고요?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요?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크리넥스 무비라고요?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요?
    크리넥스 무비라고요?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요? 유료 ... 고맙다, 미안하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가까운 사람들에게 이런 말들을 하게 될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의 원작자 노희경(오른쪽) 작가와 영화를 만든 민규동 감독이 바라는 바다. [안성식 기자] 1996년 방영된 노희경 작가의 단막극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아직도 드라마 팬들이 수작으로 꼽는 작품이다. 치매 걸린 시어머니(김영옥)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