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왜 넘어왔나' 못 밝히고…북 2명 조기송환한 국정원

    '왜 넘어왔나' 못 밝히고…북 2명 조기송환한 국정원

    ... 그냥 보낸 것에 대해서도 지적이 나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은 북한 주민들이 처음부터 넘어오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이혜훈/바른미래당 의원 (국회 정보위원장) : 고기잡이를 하고 갑자기 방향을 틀어서 남하한 것이니까 처음부터 귀순 의도는 있었던 것 같은데…] 하지만 이후 설명은 조금 다릅니다. 첫 조사 때 4명이 모두 북한에 돌아가겠다고 했다가 ...
  • 2차례 환영행사 '이례적'…시 주석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

    2차례 환영행사 '이례적'…시 주석에 역대 최고수준 예우

    ... 극진하게 대우했습니다. 중국 주석의 국빈 방문은 1949년 북·중 수교 이후 처음입니다. 그만큼 북한은 의전에 특히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한때 숙청설이 나돌았던 김영철 노동당 대남 담당 부위원장이 공항 행사에 참석했고 김여정 제1부부장은 오빠 김정은 위원장을 그림자 처럼 밀착 보좌하는 대신 영접단 전면에 나섰습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평양 순안국제공항 활주로에 ...
  • 북 최용해·김재룡 참석…'경제 협력' 집중 논의 가능성

    북 최용해·김재룡 참석…'경제 협력' 집중 논의 가능성

    ... 보면 특히 경제 협력 분야에 신경을 썼음을 알 수 있습니다. 과거 사례를 볼 때 회담 이후 중국의 식량 지원 등이 이어질지도 관심입니다. 류정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마주앉은 자리엔 양국의 외교·경제 사령탑이 배석했습니다. 특히 눈길을 끈 부분은 김 위원장 옆에 최근 경제발전 노선을 이끌고 있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북한 ...
  • 블루투스 이어폰 낀 현송월, 김여정에 의전 넘겨받은 듯

    블루투스 이어폰 낀 현송월, 김여정에 의전 넘겨받은 듯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를 향해 박수를 치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 옆으로 현송월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보인다. 현 부부장은 귀에 블루투스 이어폰을 꼽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 CCTV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밀착 보좌하며 그림자 수행했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탐사하다]국고보조금 연 58조 배분…“대형마트를 구멍가게식 관리”

    [탐사하다]국고보조금 연 58조 배분…“대형마트를 구멍가게식 관리” 유료

    ... 체계도 허술하다. 기획재정부 내에 보조금 예산을 편성하고 집행·관리하는 국고보조금관리위원회(정부 관료 12명, 민간위원 12명)가 있지만, 법률이 아닌 시행령에 의해 설치된 기구다. 위원장은 장관이 아닌 기재부 차관이 맡고 있다. 국고보조금에 대한 정부의 인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국고보조사업이 지자체에 부담이 되는지를 심의한다고 만든 국무총리실 산하 지방재정부담심의위원회는 ...
  • [탐사하다]3000만원 받은 지방대 강연 사업, 수강생 노인뿐

    [탐사하다]3000만원 받은 지방대 강연 사업, 수강생 노인뿐 유료

    ... 부정, 비리를 잡아내려는 의지가 없다면 밝혀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구 달서구 김명수 보육팀장은 어린이집 보육료 부정수급 적발에 대해 “주로 내부 고발에서 비롯된 게 많다”며 “원장과 사이가 틀어진 교사가 증거를 모아뒀다가 퇴사한 후에 구청이나 경찰에 고발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탐사보도팀=김태윤·최현주·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 김일성·김정일 안치된 금수산궁전 광장 첫 국빈 환영식

    김일성·김정일 안치된 금수산궁전 광장 첫 국빈 환영식 유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평양 시내에서 함께 카퍼레이드를 하며 거리의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최고의 예우로 맞았다. 평양 국제공항을 비롯해 여명 거리 등 시 주석의 이동 동선 주변은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붉은색으로 가득했다. 북한 인공기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