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탁선거법 개정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대한체육회, 이사회 통해 시도체육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 등 의결

    대한체육회, 이사회 통해 시도체육회 민간 체육회장 선출 방식 등 의결

    ... '회장선거관리규정'을 준용하여 시도체육회가 회장선거관리규정을 별도로 정하되, 시도체육회는 공정한 선거를 위해 소재지 관할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관리를 위탁할 수 있다. 한편, 체육회는 당일 이사회에서 ... 앞서 진행한 모두발언에서 "당면한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금지를 골자로한 국민체육진흥 개정안 공포에 따라 민간 시군 체육회장을 선거에 의해 뽑는 시도체육회 규정 개정, 체육계 쇄신안, ...
  • '가짜'가 흔드는 조합장 선거…허위서류·위장전입 판쳐

    '가짜'가 흔드는 조합장 선거…허위서류·위장전입 판쳐

    ... 많은 수의 가짜 조합원이 존재한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이호중 농어업정책포럼 상임이사는 “위탁 선거라는 특성 때문에 선관위가 이를 단속하거나 가리는 것은 불가능한 실정”이라며 “각 조합이 ... 감시하고 지도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고성표 기자, 김나윤 인턴기자 muzes@joongang.co.kr 관련기사 현직 유리한 '하나마나 선거'… 개정안은 국회서 낮잠
  • 현직 유리한 '하나마나 선거'… 개정안은 국회서 낮잠

    ... 조심스럽게 말했다. 깜깜이 선거는 전국적 현상이다. 조합장 선거는 지방자치단체나 국회의원 선거에 적용되는 공직선거법이 아니라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률'(위탁선거법)의 적용을 받는다. ... 안은 국회에서 낮잠을 잔지 오래다. 현재 선거운동 확대와 유권자 알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의 위탁선거법 개정안 5건이 발의돼 있지만 국회에 계류 중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탈 선거운동을 막는다는 ...
  • 조합장 선거제도 개선 시급

    조합장 선거제도 개선 시급

    ... 제작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같은 위탁선거의 각종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중앙선관위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15년 제1회 동시선거 이후 개정을 계속 추진해왔고, 주승용의원 등이 예비후보자제도 신설, 배우자의 선거운동과 정책토론회 허용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으나 아직까지 계류 중이어서 숱한 문제점을 안은 채 선거를 치를 수 밖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직 유리한 '하나마나 선거'… 개정안은 국회서 낮잠 유료

    ... 조심스럽게 말했다. 깜깜이 선거는 전국적 현상이다. 조합장 선거는 지방자치단체나 국회의원 선거에 적용되는 공직선거법이 아니라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률'(위탁선거법)의 적용을 받는다. ... 안은 국회에서 낮잠을 잔지 오래다. 현재 선거운동 확대와 유권자 알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의 위탁선거법 개정안 5건이 발의돼 있지만 국회에 계류 중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탈 선거운동을 막는다는 ...
  • 현직 유리한 '하나마나 선거'… 개정안은 국회서 낮잠 유료

    ... 조심스럽게 말했다. 깜깜이 선거는 전국적 현상이다. 조합장 선거는 지방자치단체나 국회의원 선거에 적용되는 공직선거법이 아니라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률'(위탁선거법)의 적용을 받는다. ... 안은 국회에서 낮잠을 잔지 오래다. 현재 선거운동 확대와 유권자 알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의 위탁선거법 개정안 5건이 발의돼 있지만 국회에 계류 중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탈 선거운동을 막는다는 ...
  • '가짜'가 흔드는 조합장 선거…허위서류·위장전입 판쳐

    '가짜'가 흔드는 조합장 선거…허위서류·위장전입 판쳐 유료

    ... 많은 수의 가짜 조합원이 존재한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이호중 농어업정책포럼 상임이사는 “위탁 선거라는 특성 때문에 선관위가 이를 단속하거나 가리는 것은 불가능한 실정”이라며 “각 조합이 ... 감시하고 지도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고성표 기자, 김나윤 인턴기자 muzes@joongang.co.kr 관련기사 현직 유리한 '하나마나 선거'… 개정안은 국회서 낮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