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위한 개혁과제로 여러 이해관계 집단이 원내에서 대표될 수 있도록 대의민주주의를 강화할 것을 첫째로 제시했다. 대표의 다양성이 지금보다 늘어나면서 사표 발생이 줄어들어 결과적으로 다양한 유권자의 의사가 국회 의사 결정에 효과적으로 반영될 수 있을 것이다. 전자 민주주의 제도화도 중요한 개혁과제다. 정영훈 국회미래연구원 연구위원은“전자투표와 인터넷 등을 활용한 국민 발의·청원제도 ...
  • [노트북을 열며] 호주 표심 가른 '퇴직연금의 정치학'
    [노트북을 열며] 호주 표심 가른 '퇴직연금의 정치학' 유료 ... 국민연금은 고갈 위기인데 이를 보완할 퇴직연금 수익률은 지난해 말 기준 1%대에 불과하다. 호주 수퍼애뉴에이션을 둘러싼 부자증세 혹은 공정과세 논란이 차라리 부러울 지경이다. 글로벌 기관 평가에서 최하등급을 맴도는 연금제도 개선을 두고 내년 총선 때 한국 유권자들이 판단할 수 있는 각 당 입장이 있기나 한지 의심스럽고 걱정된다. 강혜란 국제외교안보팀 차장
  • 스모경기장 방석 대신 의자, 트럼프에 극진한 오모테나시
    스모경기장 방석 대신 의자, 트럼프에 극진한 오모테나시 유료 ... '오모테나시'엔 국내 정치적 의도도 숨어 있다는 분석이다. 아베 총리는 '정권 순항의 분수령'이라는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 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 방일을 통해 국내 유권자들에게 “아베가 아니면 누가 미·일 동맹을 저렇게 공고히 할 수 있겠느냐”는 메시지를 각인시키려 한다는 얘기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