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시 “유기견 입양하면 보험료 지원”…24시간 동물응급실도 열어 유료 유기견을 입양하면 1년간 동물 보험료 20만원을 서울시가 대신 내준다. 또 서울의 동물병원에서는 1만원만 내면 반려견에 내장형 등록 칩을 이식할 수 있다. 서울시는 19일 이 같은 ... 기른다. 반려동물이 늘면서 유기가 늘었다. 지난해 8200마리가 버려졌다. 이 중 23.5%는 안락사 됐다. 동물 관련 민원도 연간 4만건 발생한다. 서울시는 반려동물 등록을 늘리고 유기 동물의 ...
  • 대소변 못 가리고 짖는다고 … 멀쩡한 강아지도 안락사
    대소변 못 가리고 짖는다고 … 멀쩡한 강아지도 안락사 유료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유기견보호소의 철제 케이지에 유기견이 갇혀있다. 지난해 이런 시설에 들어온 유기견 중 20%는 안락사를 당했다. [중앙포토] 직장인 윤모(33·서울 강남구 도곡동)씨는 올해 2월 15살이던 반려견 '포비'를 안락사시켰던 기억이 어제 일처럼 또렷하다. 10살 넘어가면서부터 노화가 시작된 포비는 13살 때부터 심장병을 앓으면서 밥을 잘 못 ...
  • 들개 포획 현장…북한산 일대에 200여 마리 '으르렁'
    들개 포획 현장…북한산 일대에 200여 마리 '으르렁' 유료 ... 시기다. 들개는 오랜 산속 생활로 야성의 본능을 되찾은 존재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에 들개와 유기견이 증가한 건 10여년 전부터다. 도시재개발 사업 등으로 사람들이 이주하면서 키우던 개를 버린게 ... 이뤄지는 경우가 드물다. 목줄을 채우기 힘들 만큼 사납기 때문이다. 동물보호법상 포획된 들개와 유기견은 보통 20일(공고·입양대기 기간)이 지나도록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 처리된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