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령 회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문제의 은행' 적극 조사 나선 EU…금융당국은 소극 대처

    '문제의 은행' 적극 조사 나선 EU…금융당국은 소극 대처

    ...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저희들이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삼성 외에 6~7개의 다른 대기업들이 유령회사와 거래한 내역들이…] [윤석헌/금융감독원장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저희들은 기업에 관한 자료는 없습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왜 이런 ...
  • EU, 문제의 은행 적극 조사…금융당국은 '소극 대처'

    EU, 문제의 은행 적극 조사…금융당국은 '소극 대처'

    ...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대목입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저희들이 확보한 자료에 의하면, 삼성 외에 6~7개의 다른 대기업들이 유령회사와 거래한 내역들이…] [윤석헌/금융감독원장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저희들은 기업에 관한 자료는 없습니다.]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8일 국회 국정감사) : 왜 이런 ...
  • 전문가 "정경심 남매 1억7100만원 자문료, 전형적인 횡령 수법"

    전문가 "정경심 남매 1억7100만원 자문료, 전형적인 횡령 수법"

    ... 형식만 꾸미는 것”이라고 말했다. ━ 피해자인가, 공모자인가 가령 은행·증권사 등 금융회사 직원이 대출·투자 업무를 도와준 대가로 뇌물을 받을 때 지인 명의의 유령 컨설팅 회사를 세워 ... 이용하는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영어 교육 업체였다가 2차 전지로 사업을 확장한 WFM. 이 회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6월까지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게 자문료로 ...
  • 아이 안 다니는데도 보육료 '꿀꺽'…보조금 12만건 줄줄 샜다

    아이 안 다니는데도 보육료 '꿀꺽'…보조금 12만건 줄줄 샜다

    ... 하며 각종 복지 지원을 받다가 꼬리가 잡혔다. 병원 대표 C씨는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유령 직원'을 만들어내 보조금을 챙겼다. 그는 응급실에 근무하지 않는 인력을 응급실에 근무한 것처럼 ... 파악이 안 돼 몸은 외국에 있으나 기초연금을 지급받는 사례도 있다. 이외에도 이미 다니던 회사에 신규 취업한 것으로 위장해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하거나, 난방용으로 써놓고도 화물차 주유용으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설립 6일된 유령회사, 조국펀드 관련 WFM에 100억원 투자

    설립 6일된 유령회사, 조국펀드 관련 WFM에 100억원 투자 유료

    ... 투자한 더블유에프엠(WFM)에 수상한 자금 조달이 이뤄진 정황이 포착됐다. 수년째 적자를 이어온 WFM은 지난해 12월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100억원의 거금을 조달했는데 이 자금을 댄 회사가 CB 인수 직전 설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19일 100억원 규모의 WFM CB를 인수한 팬덤파트너스의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 회사의 설립일자는 CB 인수일로부터 불과 6일 전인 ...
  • 설립 6일된 유령회사, 조국펀드 관련 WFM에 100억원 투자

    설립 6일된 유령회사, 조국펀드 관련 WFM에 100억원 투자 유료

    ... 투자한 더블유에프엠(WFM)에 수상한 자금 조달이 이뤄진 정황이 포착됐다. 수년째 적자를 이어온 WFM은 지난해 12월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100억원의 거금을 조달했는데 이 자금을 댄 회사가 CB 인수 직전 설립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12월19일 100억원 규모의 WFM CB를 인수한 팬덤파트너스의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 회사의 설립일자는 CB 인수일로부터 불과 6일 전인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유료

    ... “돈이 누구에게 갔는지 밝히는데 실패했다”고 말하면 국민들은 검찰을 어떻게 생각하게 될까. 또 하나의 유령사건이 서초동 주변을 맴돌게 됐다. ■ 모두가 패배한 신한금융 사건 「 신상훈 전 사장은 일본에 있던 이희건 명예회장에 대한 고문료 15억여원을 횡령하고 430여억원의 부당대출을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하지만 대법원은 2억6000여만원의 횡령 혐의만 인정, 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