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보임 당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사보임 당한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패스트트랙 더 꼬였다 유료 오신환 의원(오른쪽)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총에서 김성식 의원을 누르고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오 원내대표와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뉴스1] ... 통과 가능성이 커진다”고 말했다. 선거제 개편안이 호남지역구 의석 축소로 연결돼 민주평화당 유성엽 신임 원내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개편안 재검토를 주장하는 것도 변수다. 자칫 민주당과 ...
  • 호남 지역구 7석 감소 위기에…손학규 “의원 정수 늘려야”
    호남 지역구 7석 감소 위기에…손학규 “의원 정수 늘려야” 유료 ...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른 의석수 확대를 공식 제기했다. 손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원 정수를 유지하려고 지역구 수를 줄이는 건 비례성·대표성을 훼손할 수 있어 본회의 통과도 어려울 ... 되고 무산될 것이란 위기감, 그 하나 때문”이라며 이에 대한 수정 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도 13일 당선 후 “반쪽짜리 연동형 비례제는 절대 안 된다. 의회비를 동결하더라도 ...
  • 유성엽 “선거제 개편안 부결시켜야”…패스트트랙 꼬이나
    유성엽 “선거제 개편안 부결시켜야”…패스트트랙 꼬이나 유료 유성엽. [뉴시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에 변수가 속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반발에 이어 이번엔 선거제 개편에 앞장섰던 민주평화당의 신임 원내대표가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평화당은 13일 원내대표 선거에서 과반의 표를 얻은 유성엽 의원(3선, 전북 정읍·고창)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유 원내대표는 “현재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