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영찬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윤영찬
출생년도 1964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유시민에 교수 제안한 최성해, 태극기부대로 모는 민주당

    [현장에서] 유시민에 교수 제안한 최성해, 태극기부대로 모는 민주당 유료

    ... 정부에서 여권은 메시지의 진위를 따지기보다 메신저 공격 전략을 곧잘 사용해왔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했을 때도 그를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라고 했다. 청와대가 KT&G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폭로했을 때는 “돈을 벌러 나왔다”(손혜원 민주당 의원, 현 무소속), “풋내기 사무관”(이해식 ...
  • [신용호의 시선] 참 안 맞았던 두 사람, 문 대통령과 아베

    [신용호의 시선] 참 안 맞았던 두 사람, 문 대통령과 아베 유료

    ... 연기가 불만인 듯 “훈련을 연기할 단계가 아니다”고 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이 “이 문제는 주권과 내정에 관한 문제다. 총리께서 직접 거론하는 것은 곤란하다”라고 반박했다. 이를 본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일촉즉발'이라 표현했다. 일촉즉발이란 닿기만 해도 곧 폭발한다는 뜻이다. 거의 싸우기 직전까지 간 모양이다. 그래서일까. 아베 총리는 리셉션 행사에 통보도 없이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총장 윤석열'에 대한 소수의견

    [권석천의 시시각각] '총장 윤석열'에 대한 소수의견 유료

    ...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이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되어 온 점을 고려하여 종래와 같이 검사장급으로 환원시켰고….”(당시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실제로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군인 고검장급으로 상향 조정된 뒤 '총장이 되려고 대통령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중앙지검장이 얼마나 잘하는지 보고 총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