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필용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윤필용
(尹必鏞 / YOON,PILL-YONG)
출생년도 1927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 '윤필용 사건' 박정기 前 한전 사장, 45년 만에 "전역 무효"

    '윤필용 사건' 박정기 前 한전 사장, 45년 만에 "전역 무효"

    1973년 윤필용 전 수도경비사령관(소장)등 관련 피고인 10명이 군사재판을 받는 모습. 윤 전 소장을 비롯해 당시 이 사건에 연루돼 처벌을 받았던 관계자들은 이후 재심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중앙포토] 1970년대 '윤필용 사건' 당시 불법 고문에 시달린 끝에 강제 전역한 육군 예비역 중령에게 법원이 부당한 전역이었다고 인정했다. 다만 소멸시효가 끝나 ...
  • '윤필용 사건' 박정기 전 한전 사장, 강제전역 무효 승소

    '윤필용 사건' 박정기 전 한전 사장, 강제전역 무효 승소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박정희 정권 당시 발생한 '윤필용 사건'에 연루돼 강제 전역한 박정기(83)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45년 만에 처분을 취소 받았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판사 조미연)는 최근 박 전 사장이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낸 전역처분 무효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했다. 1958년 소위로 임관한 박 전 사장은 ...
  • "박통 늙었으니 형님이…" 45년전 서빙고 특실의 비명소리

    "박통 늙었으니 형님이…" 45년전 서빙고 특실의 비명소리

    1973년 윤필용 전 수도경비사령관 등 10명은 '쿠데타를 모의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결국 쿠데타는 아니지만 업무상횡령·수뢰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중앙포토] 1970년대 '윤필용 사건'으로 강제 전역했던 장교들이 "전역 처분을 취소하라"며 낸 소송에서 줄줄이 이기고 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부장 조미연)는 1973년 중령으로 ...
  • 국회, 최재형·안철상·민유숙 임명동의안 의결

    국회, 최재형·안철상·민유숙 임명동의안 의결

    ... 동부지원을 시작으로 대전지방법원장, 서울가정법원장,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등을 역임해 이론과 실무에 정통하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서울고법 부장판사 시절 박정희 정권 시절 군 쿠데타 모의 의혹인 '윤필용 필화사건'에 연루돼 징역형을 선고 받은 전직 장성에게 강압수사로 인한 허위자백 사실을 인정, 무죄를 선고해 사회적으로 큰 울림을 준 바 있다. 국회는 안철상·민유숙 후보자 임명동의안도 가결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3년 전 날 모함한 전두환, 이젠 용서하지만…”

    “43년 전 날 모함한 전두환, 이젠 용서하지만…” 유료

    ... 전 수도경비사령부 참모장(예비역 준장)의 파란만장한 군 인생을 압축해 설명하면 이렇다. 손 전 참모장은 대통령 2명이 나온 육사 11기의 선두주자였다. 그러나 1973년 쿠데타 모의(윤필용 사건) 혐의로 군복을 벗은 이후 군부 내 지형이 달라져 그의 동기생들이 치고 올라왔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 그들이다. 손 전 참모장이 명예를 회복하는 데는 42년이 걸렸다. 73년 군에서 ...
  • '비운의 장군' 84세 손영길, 인생과 바꾼 5억 육사 기탁

    '비운의 장군' 84세 손영길, 인생과 바꾼 5억 육사 기탁 유료

    ... 손영길 전 수도경비사령부(현 수도방위사령부) 참모장(예비역 준장)이 9일 모교인 육군사관학교 사열대에 오른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등과 함께 육사 11기 출신인 손 전 참모장은 '윤필용 사건'으로 43년 전인 1973년 군에서 쫓겨났다. 그런 그가 84세의 노병(老兵)이 되어 돌아와 손자뻘인 후배 육사 생도들의 화랑의식을 참관한다. 화랑의식은 육사 생도들이 실시하는 열병식이다. ...
  • [간추린 뉴스] '윤필용 사건' 유갑수씨 유족에 4억 배상 유료

    1973년 '윤필용 사건'(윤필용 수도경비사령관이 이후락 중앙정보부장에게 쿠데타를 권유했다는 누명을 쓴 사건) 당시 보안사령부의 고문에 못 이겨 거짓 자백했던 전 서울신문 논설위원 유갑수씨의 유족들이 국가로부터 4억7000만원을 배상받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