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태몽은 태아의 '보물지도'…공개했다간 해가 닥칠 수도
    태몽은 태아의 '보물지도'…공개했다간 해가 닥칠 수도 ... 해, 달, 별 등 물건이나 사물이 등장하기도 한다. 신사임당은 검은 용이 집으로 날아오는 태몽을 꾸고 율곡 이이를 출산했다. 그래서 율곡의 어릴 적 이름이 현룡(玄龍), 태어난 산실(産室)은 ... 그래서 율곡의 어릴 적 이름이 현룡이고, 태어난 산실은 몽룡실이다. [중앙포토] 지인의 태몽 사례를 소개한다. 남편이 꿈에 어떤 강아지가 계속 따라오기에 따라오지 말라고 말하며 발로 찼다고 ... #태몽 #꿈보다 해몽 #보물지도 #개꿈 #태몽을 꾸는 이유 #선언적 꿈 #신사임당 #율곡이이 태몽
  • [정경연의 풍수기행] 평창 율곡 잉태지 판관대, 명재상의 잉태터
    [정경연의 풍수기행] 평창 율곡 잉태지 판관대, 명재상의 잉태터 평창 율곡 잉태지 판관대행 영동고속도로 장평IC에서 봉평 쪽으로 가다 보면 도로 우측에 '판관대(判官垈)'라는 기념비가 서 있다. 강원도 평창군 용평면 백옥포리 산105이며, 신사임당이 율곡 이이(1536~1584)를 잉태한 곳으로 유명하다. 판관대란 율곡의 아버지 이원수(1504~1561)가 중종 때 인천 수운판관을 지낸 데서 연유하여 판관이 살았던 집터라는 ...
  • 누구나 과거 응시, 10만 양병… '조선 혁신' 주장한 율곡
    누구나 과거 응시, 10만 양병… '조선 혁신' 주장한 율곡 ... 사헌부(오늘날 검찰에 해당) 감찰을 지낸 이원수(李元秀)와 사임당(師任堂) 신씨(申氏)의 셋째 아들인 율곡 이이의 출생지다. 율곡의 본가는 경기도 파주지만 외가인 오죽헌이 더 알려져 있다. 우리 조상들은 ... 서려있는 꿈이다. 율곡의 아명을 현룡(見龍)이라 한 것도, 몽룡실이란 현판을 단 것도 이 태몽 때문이리라. 사임당 머물러 있던 오죽헌서 태어나율곡은 어릴 때부터 총명했지만, 모친 외에 ... #COLUMN #KNOWLEDGE #한국문화의 뿌리를 찾아서
  • `해동 육룡이…" 우리 조상과 `용`
    `해동 육룡이…" 우리 조상과 `용` ... 석탈해왕, 백제 무왕, 고려 태조 왕건 역시 모두 용의 자손임을 내세웠다. 왕뿐만이 아니다. 신사임당은 흑룡이 바다에서 솟아 올라와 침실로 날아 들어오는 꿈을 꾸고 율곡 이이를 낳았다고 전해진다. 때문에 이이의 어릴 적 이름은 견룡이었다. 고려 마지막 충신인 정몽주의 태몽에도 용이 등장한다. 그래서 한때 이름이 몽룡이기도 했다. 홍길동전에서도 홍판서가 용꿈을 꾸고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용의 해, 누가 용의 등에 올라탈까
    용의 해, 누가 용의 등에 올라탈까 유료 ... '어변성룡(魚變成龍)' 설화는 여기에서 나왔다. 용은 '등용(登龍)'이라는 말로 표상되는 신분상승의 아이콘인 셈이다. 한국인이 꾸는 동물 꿈 중 용꿈은 돼지꿈과 길몽의 쌍벽을 이룬다. 용꿈은 특히 태몽 중 으뜸으로 꼽힌다. 신사임당이 용꿈을 꾸고 율곡 이이를 낳은 오죽헌의 방 이름이 '몽룡실(夢龍室)'이다. ※도움말=천진기 국립민속박물관장 이경희 기자 지나간 임진년 어떤 일이 있었나 -통일신라 ...
  • (44)송시열의 곧은 정치 산실 경현당 유료 ... 어머니 곽씨는 큰 구슬을 뱃속에 담는 꿈을 꾸었고 아버지는 제자들을 데리고 온 공자를 뵙는 태몽을 꾸었다고 해서 어릴 때 이름을 성뢰라고 불렀다 . 그는 아버지 밑에서 글을 배웠는데 세 살 ... 아버지로부터 「주자는 공자를 이어받았고 율곡은 주자를 이은 사람이니 주자를 공부하려면 먼저 율곡부터 읽어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고 12세 때 율곡 이이의 「격몽요결」을 배우면서부터였다. 장성하면서 ...
  • (11) 이이의 생가-강릉 오죽헌|시인 이근배 유료 ... 공부하면 나라에 큰 일을 하는 재목이 되고, 어떻게 살아가면 만인이 우러르는 성인이 되는가. 율곡 이이에게서 우리는 그것을 배운다. 그는 「해동 공자」라는 이름을 얻을 만큼 드높은 학문과 앞을 ... 사임당이 여기서 태어났으니 풍수지리를 믿지 않는다 해도 예삿일은 아니다. 몽룡실이라는 이름은 율곡태몽과 사임당이 율곡을 낳던 날 밤의 꿈이 모두 용꿈이었다는데서 얻어진 것이며 율곡의 어릴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