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채계순 시의원 "일제잔재 청산위해 중앙로를 신채호로"
    채계순 시의원 "일제잔재 청산위해 중앙로를 신채호로" ... 추가 제안했다. 그는 "1905년 일제의 통감부가 설치되고 대전역이 들어선 이후에 '한밭'에서 '대전'으로 이름이 변경돼 대전을 근대역사도시로만 알고 있는 오해가 있다"면서 "그러나 대전엔 을사조약 파기와 을사오적 처형 운동을 전개하다 순국한 항일애국지사 송병선, 송병순 형제를 비롯한 위대한 역사인물들과 유구한 역사유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둔산동 선사유적지와 유물, 대전을 둘러싼 ...
  • 혀·치아 타 없어진 고종의 주검, 들불 같은 민족 저항 불렀다
    혀·치아 타 없어진 고종의 주검, 들불 같은 민족 저항 불렀다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② 1919년 3월 3일 고종황제 장례식 때 큰 상여가 종로를 지나고 있는 장면. 이틀 전인 3월 1일은 장례 예행연습일이었다. 3·1운동은 고종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고종 독살 소문은 독립만세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사진으로 보는 독립운동』 『서울 20세기, 100년의 사진 기록』에 실려 있다. 1919년 ... #고종 #저항 #관립학교 학생 #서울 시위 #거리 시위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FOCUS
  •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 혼』을 쓴 민명기씨. [임현동 기자] 충정공(忠正公) 민영환(1861~1905)은 일제의 침략에 맞서 스스로 목숨을 던진 대표적인 인물이다. 1905년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을사조약 철회를 요구하던 그가 자결하자 좌의정을 지낸 조병세 등 여러 사람이 따라 죽었다고 역사 기록은 전한다. 유럽·미국 등의 선진 제도를 받아들여야 나라가 산다는 개혁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 #증손녀 #민영환 #민영환 소설 #민영환 얘기 #아들 민영환
  • 옥천에 항일 독립운동가 김규흥 선생 기념비 건립
    옥천에 항일 독립운동가 김규흥 선생 기념비 건립 ... 기념비 건립에 참여한 추진위원 100여 명이 참석해 기념비 건립을 축하하고 독립을 향한 김 선생의 희생정신을 가슴에 새겼다. 1872년 옥천읍 문정리에서 태어난 김규흥 선생은 1905년 을사조약 후 교육을 통해 민족을 일깨우려 한 선각자이자 독립을 위해 한 평생을 바친 독립운동가다. 1905년을 전후해 현 죽향초등학교의 전신인 사립 창명(진명)학교를 설립하고, 목화밭을 기증해 학교 터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증손녀가 쓴 민영환의 최후 “목숨 바친 내면이 궁금했죠” 유료 ... 혼』을 쓴 민명기씨. [임현동 기자] 충정공(忠正公) 민영환(1861~1905)은 일제의 침략에 맞서 스스로 목숨을 던진 대표적인 인물이다. 1905년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을사조약 철회를 요구하던 그가 자결하자 좌의정을 지낸 조병세 등 여러 사람이 따라 죽었다고 역사 기록은 전한다. 유럽·미국 등의 선진 제도를 받아들여야 나라가 산다는 개혁적인 생각을 갖고 있었지만, ...
  • 역사에서 사라진 '갑진왜란'… 41년 최장기 항전의 도화선
    역사에서 사라진 '갑진왜란'… 41년 최장기 항전의 도화선 유료 ...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가 안중근 의사에게 사살되기 직전의 모습. [중앙포토] 고종이 1907년의 헤이그회의, 즉 제2차 만국평화회의(1907. 6. 15~10. 18)에 황제의 특사단을 파견해 을사조약이 늑약임을 폭로한 외교전은 비교적 알려져 있다. 이 헤이그 밀사 사건을 이유로 일제는 고종을 강제 폐위시켰다. 그러나 한국 백성들의 마음속에서 고종의 권위는 손상되지 않았다. 고종은 여전히 ...
  • 역사에서 사라진 '갑진왜란'… 41년 최장기 항전의 도화선
    역사에서 사라진 '갑진왜란'… 41년 최장기 항전의 도화선 유료 ... 하얼빈역에 도착한 이토가 안중근 의사에게 사살되기 직전의 모습. [중앙포토] 고종이 1907년의 헤이그회의, 즉 제2차 만국평화회의(1907. 6. 15~10. 18)에 황제의 특사단을 파견해 을사조약이 늑약임을 폭로한 외교전은 비교적 알려져 있다. 이 헤이그 밀사 사건을 이유로 일제는 고종을 강제 폐위시켰다. 그러나 한국 백성들의 마음속에서 고종의 권위는 손상되지 않았다. 고종은 여전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