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수지, '배가본드' 기대감 높이는 러블리 미소

    수지, '배가본드' 기대감 높이는 러블리 미소

    ... SNS에 "자체 모자이크"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수지는 SBS 새 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 대기실에서 해맑은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잘록한 허리라인이 돋보이는 원피스를 착용한 수지의 러블리한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이날(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의 ...
  • 평균 28.6세, 여성 37.8%…국가직 7급 필기합격자 986명 발표

    평균 28.6세, 여성 37.8%…국가직 7급 필기합격자 986명 발표

    ... 28.6세였다. 인사혁신처는 16일 국가직 공무원 7급 필기시험 합격자 986명의 명단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를 통해 발표했다. 지난 달 17일 치른 필기시험에는 2만5244명이 응시, 최종 선발 예정 인원 760명과 대비해 3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37.8%(373명)로 나타났다. 2015년 이후 여성 합격자 비율은 36.9%→3...
  • 장기용, 조명 없이도 빛나는 꽃미모 "관객 분들 감사합니다"

    장기용, 조명 없이도 빛나는 꽃미모 "관객 분들 감사합니다"

    ... 장기용은 15일 자신의 SNS에 "바쁜 시간 내서 보러 와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노란 꽃을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기용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렷한 이목구비와 훈훈한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장기용은 지난 11일 개봉된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했다. ...
  • "가을 남자의 미소"..강기영X김래원, '씨네타운' 출연 인증샷

    "가을 남자의 미소"..강기영X김래원, '씨네타운' 출연 인증샷

    ... 연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포스터를 중심으로 선 강기영, DJ 박선영, 김래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세 사람의 훈훈한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강기영과 김래원은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홍보차 이날(16일) 오전 '씨네타운'을 찾았다. 한편, '가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혜리의 시선]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안혜리의 시선]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유료

    ... 검찰총장 배제를 도모하며 사법 방해에 나선 걸 검찰 개혁이라고 부르나 봅니다. 검찰 개혁 같은 대의만큼 일상생활에서의 소소한 공정과 정의가 중요한 '상식의 나라'에선 조용히 검찰 수사를 응시하며 살아있는 권력을 파헤칠 수 있는 게 진정한 검찰 개혁이라고 여기는데 말입니다. 지리멸렬한 야당을 둔 덕분에 대통령이 핵심 지지층만 바라보고 장관님을 임명한 걸 보고 '조국의 나라'는 ...
  • TOEIC 준비 따로, 영어 공부 따로? 시간 낭비는 그만

    TOEIC 준비 따로, 영어 공부 따로? 시간 낭비는 그만 유료

    ━ 김환영의 영어 이야기 교보문고 토익책 이런 영어 시험은 어떨까. 이코노미스트·파이낸셜타임스(FT)·포브스 같은 경제·경영 매체 기사를 응시자에게 준다. 20분 동안 읽고 30분 동안 파워포인트 문서를 작성해 시험관들 앞에서 발표하게 한다. 발표에 이어 20분간 Q&A를 한다. 그런 영어 시험은 응시자의 영어 읽기·듣기·말하기·쓰기 능숙도를 '깔끔하게' ...
  • 소설가의 머릿속을 엿보는 쾌감

    소설가의 머릿속을 엿보는 쾌감 유료

    ... 들었다”고 털어놓는다. '클라이맥스'라는 제목의 글에서는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7번'과 너새니얼 호손의 『주홍 글자』가 “상대의 서술에서 자신의 이미지를 발견할 수 있는, 서로를 응시하는 거울 같다”고 지적한다. 『허삼관 매혈기』의 작가 위화. [중앙포토] 높낮이가 제각각인 소리가 여러 악기에서 동시에 연주될 때의 그 화성(和聲)이 참 부럽다는 작가는 그러나 독서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