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결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진 경영권 확보에 '제동' 걸린 강성부펀드…출구 전략 짤까, 묘수 낼까

    한진 경영권 확보에 '제동' 걸린 강성부펀드…출구 전략 짤까, 묘수 낼까 유료

    ... 델타항공이 취득한 우호 지분을 더하면 한진그룹의 우호 지분율은 33.23%로 늘어난다. 델타항공이 지분율을 최대 10%까지 늘리면 한진그룹의 우호 지분율은 40%에 육박해 KCGI가 보유한 의결권(15.98%)을 월등히 앞서게 된다. KCGI 측은 델타항공의 매입 발표 이후 "KCGI와 동일한 철학을 공유하는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장기적 성장 가능성을 인정해 한진칼에 투자를 결정한 ...
  •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유료

    ... 모두 컨소시엄의 형태로 출범했다. 주요 주주 가운데 사업을 주도하는 곳은 카카오(카카오뱅크)와 KT(케이뱅크)다. 다만 은산분리 규정상 비금융 회사로 분류되는 카카오와 KT는 모두 지분율 10% 제한(의결권 있는 지분 4% 포함)에 묶여 있다. 영업에 필요한 '실탄'이 필요할 때 주요 사업자가 유상증자 등을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얘기다. 같은 규정의 적용을 받지만 난관을 풀어나가는 방식은 달랐다. ...
  •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웃는 카뱅 우는 케뱅…접근성·돈줄·마케팅서 갈렸다 유료

    ... 모두 컨소시엄의 형태로 출범했다. 주요 주주 가운데 사업을 주도하는 곳은 카카오(카카오뱅크)와 KT(케이뱅크)다. 다만 은산분리 규정상 비금융 회사로 분류되는 카카오와 KT는 모두 지분율 10% 제한(의결권 있는 지분 4% 포함)에 묶여 있다. 영업에 필요한 '실탄'이 필요할 때 주요 사업자가 유상증자 등을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얘기다. 같은 규정의 적용을 받지만 난관을 풀어나가는 방식은 달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