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료연대본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혁주의 직격인터뷰] “원전 과학은 거부, 신재생 기술만 맹신…이율배반이다”

    [권혁주의 직격인터뷰] “원전 과학은 거부, 신재생 기술만 맹신…이율배반이다” 유료

    ━ 원전 지키려 거리로 나선 학생들 KAIST에 모인 녹색원자력학생연대 활동가들. 왼쪽부터 김동훈·위선희씨, 조재완·홍현식 공동대표, 감동훈씨. [프리랜서 김성태] 보다 못해 나섰다. ... 소리 듣는다.” ▶위선희 =“환경 � “환경 운동을 하고 싶어 동참했다. 나는 방사선 의료 영상을 전공한다. 탈원전과는 직접 관계없다. 하지만 탈원전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심각한 ...
  • 중국동포 김씨, 혼자서 10명까지 간병하는 이유 유료

    ... 집계됐다. 요양병원의 간병인 세 명 중 한 명이 중국동포인 것이다. 요양원과 대형 병원에 있는 중국동포 간병인까지 합하면 환자를 돌보는 간병인의 80%가 중국동포로 추정된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돌봄지부 관계자는 “현재 일을 하고 있는 간병인수는 18만~20만 명이며 이중 중국동포 노동자들이 적어도 70~80% 이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70%만 잡아도 12만 명이 넘는다. ...
  • 간병하다 골병 들어도…복지 사각지대서 온갖 궂은 일

    간병하다 골병 들어도…복지 사각지대서 온갖 궂은 일 유료

    ... 아니지만 돈을 떼였을 때 나서주는 협회를 만나는가, 못 만나는가 여부는 운에 달린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한국 사정에 더 어두운 중국 동포들은 노조의 도움도 구하지 않는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돌봄지부는 “중국 동포 분들을 돕고 싶어도 연락이 없어 실태 파악조차 힘들다”고 말했다. “사람 살리는 일 한다” 자부심도 가정 간병을 선택해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중국 옌타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