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붓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성추행 신고했다고…'중학생 딸 살해' 계부·친모, 무기징역 구형

    성추행 신고했다고…'중학생 딸 살해' 계부·친모, 무기징역 구형

    ... 혐의로 기소된 계부 김모(32)씨와 친모 유모(39)씨에게 각각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씨는 지난 4월 27일 오후 6시 30분쯤 전남 무안군 한 농로의 승용차 안에서 의붓딸 A(12)양을 목 졸라 숨지게 한 뒤 광주 동구의 한 저수지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김씨는 지난해 A양을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유씨는 범행 이틀 전 향정신성 의약품인 ...
  • '잔혹 범죄' 저지른 그들…사건마다 다른 '신상공개 기준'

    '잔혹 범죄' 저지른 그들…사건마다 다른 '신상공개 기준'

    [앵커] 잔혹한 강력 범죄들이 최근 잇따르면서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는 문제에 대한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전 남편을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은 공개됐지만, 광주에서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피의자는 공개되지 않았지요. 저희 탐사팀이 피의자 신상 공개 여부가 논의됐던 강력 사건들을 전수 조사했습니다. 사건에 따라서 달라지는 기준을 이호진 기자가 ...
  • "법원은 슬프지 않은 날이 단 하루도 없다" 어느 판사의 고백

    "법원은 슬프지 않은 날이 단 하루도 없다" 어느 판사의 고백

    ... 이유' [사진 김영사] 책의 제목이기도 한 '양형 이유'는 판사들이 판결문 말미에 적는 형(刑)의 이유를 뜻한다. 박 부장판사는 이 양형 이유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려 했다. 의붓딸을 성폭행한 남성에게 중형을 선고하며 "성범죄는 영혼의 살해에 준한다"고 선언했다. 산재 판결에선 "피고인들을 무겁게 처벌하는 이유는 생명은 계량할 수 없는 고귀한 것임을 환기하고자 함에 있다"고 ...
  • '황금정원', 첫 회부터 휘몰아친 막장 스토리

    '황금정원', 첫 회부터 휘몰아친 막장 스토리

    ... 씨를 위해서라도 찾지 않는 게 나을 수 있어요”라며 찾지 말 것을 종용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보인다. 그러나 사실 정영주는 자신이 만난 한지혜가 단순한 동명이인이 아닌 자신이 버스에 버렸던 의붓딸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경악했다. 이에 한지혜와 오지은의 뒤바뀐 운명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오지은의 충격적인 과거가 드러나며 또 다시 안방극장에 충격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의붓딸 살해' 친모도 공모…인권위는 '경찰 늑장대응' 조사 유료

    ... 피해자 보호조치를 제대로 했는지, 수사 과정에서 소홀함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하기 위해서다. 의붓아버지 딸 살해 사건은 지난달 27일 계부 김모(31)씨가 친모인 유모(39·여)씨와 공모해 의붓딸인 A양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사건이다. A양은 다음날 광주광역시 동구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가 A양이 자신을 성범죄 가해자로 신고한 사실을 알고 보복하기 위해 범행을 ...
  • 95년 사시 수석 합격 … '우리법연구회'서 활동

    95년 사시 수석 합격 … '우리법연구회'서 활동 유료

    ... 서울행정법원과 청주지법 충주지원,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서울남부지법, 서울고법 등을 거쳤고 울산지법 부장판사와 사법연수원 교수 등을 지냈다. 특히 2014년 울산지법 근무 당시엔 8세 의붓딸을 때려 숨지게 한 '울산 계모 사건'의 피고인에게 상해치사죄를 적용해 징역 15년을 선고하기도 했다. 정 부장판사는 진보 성향 법관 모임인 '우리법연구회'를 거쳐 '국제인권법연구회'에서도 ...
  • 95년 사시 수석 합격 … '우리법연구회'서 활동

    95년 사시 수석 합격 … '우리법연구회'서 활동 유료

    ... 서울행정법원과 청주지법 충주지원,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서울남부지법, 서울고법 등을 거쳤고 울산지법 부장판사와 사법연수원 교수 등을 지냈다. 특히 2014년 울산지법 근무 당시엔 8세 의붓딸을 때려 숨지게 한 '울산 계모 사건'의 피고인에게 상해치사죄를 적용해 징역 15년을 선고하기도 했다. 정 부장판사는 진보 성향 법관 모임인 '우리법연구회'를 거쳐 '국제인권법연구회'에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