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의식 불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종합IS]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부인..정준영 "불법촬영 인정"

    [종합IS] 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부인..정준영 "불법촬영 인정"

    ... 호소했다. 정준영의 법률 대리인은 "불법 촬영 관련 혐의는 인정한다. 그러나 다른 피고인과 불특정 여성에 대한 준강간을 하거나 계획한 적 없다. 합의에 의해 이뤄진 성관계였고 당시 피해자는 의식불명이나 항거불능 상태도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최종훈 측 변호인은 "단독 범행 건의 경우 피해자와 베란다에서 만나긴 했지만 강제로 껴안거나 뽀뽀한 적은 없다"면서 "피고인간에 공모관계가 ...
  • 길병원, 환급금 '횡령 증거' 인멸 정황…2차 압수수색

    길병원, 환급금 '횡령 증거' 인멸 정황…2차 압수수색

    ... 이것이 다가 아닙니다. JTBC가 확인한 것만 당초 밝혀진 것보다 2배입니다. 저희가 확보한 자료를 경찰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횡령 피해자 김모 씨는 기초생활수급자입니다. 2012년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을 찾았고 당시 낸 돈은 170여만 원. 이후 수가변동으로 나온 환불금 101만 원은 병원이 챙겼습니다. 교통사고 환자 이모 씨도 183만 원 환불금이 나왔지만 병원이 가져갔습니다. ...
  • 길병원 '횡령·증거인멸' 덜미…저소득층·사망자 진료비 타깃

    길병원 '횡령·증거인멸' 덜미…저소득층·사망자 진료비 타깃

    ... 이것이 다가 아닙니다. JTBC가 확인한 것만 당초 밝혀진 것보다 2배입니다. 저희가 확보한 자료를 경찰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횡령 피해자 김모 씨는 기초생활수급자입니다. 2012년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을 찾았고 당시 낸 돈은 170여 만 원. 이후 수가변동으로 나온 환불금 101만 원은 병원이 챙겼습니다. 교통사고 환자 이모 씨도 183만 원 환불금이 나왔지만 병원이 가져갔습니다. ...
  • 서울대병원서 사망한 환자 71%, 연명의료 중단 택했다

    서울대병원서 사망한 환자 71%, 연명의료 중단 택했다

    얼마 전 60대 여성이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실려 왔다. 뇌동맥류(뇌혈관이 꽈리처럼 부푸는 질환) 증세를 모르고 있다가 뇌출혈이 생겼다. 응급 뇌수술을 했지만 호전되지 않았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았다. 의료진이 뇌파 검사를 했더니 의학적으로 뇌사(腦死)로 판정됐다. 회생 가능성이 없는 임종기 환자였다. 이 환자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대병원서 사망한 환자 71%, 연명의료 중단 택했다

    서울대병원서 사망한 환자 71%, 연명의료 중단 택했다 유료

    얼마 전 60대 여성이 서울대병원 응급실에 실려 왔다. 뇌동맥류(뇌혈관이 꽈리처럼 부푸는 질환) 증세를 모르고 있다가 뇌출혈이 생겼다. 응급 뇌수술을 했지만 호전되지 않았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았다. 의료진이 뇌파 검사를 했더니 의학적으로 뇌사(腦死)로 판정됐다. 회생 가능성이 없는 임종기 환자였다. 이 환자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 ...
  • 교통사고 줄었는데, 오토바이만 역주행···배달앱 때문?

    교통사고 줄었는데, 오토바이만 역주행···배달앱 때문? 유료

    ... 건너던 배달 오토바이가 승용차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19세의 오토바이 운전자가 결국 숨졌다. 앞서 2월에는 충북 청주에서 오토바이를 과속으로 몰다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 행인을 치어 의식불명에 빠뜨린 10대 배달원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다른 교통사고는 대체로 줄고 있지만, 유독 오토바이 사고만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분석·발표한 ...
  • 거꾸로 가는 KBS 주말극, 남은 건 막장뿐인 시청률

    거꾸로 가는 KBS 주말극, 남은 건 막장뿐인 시청률 유료

    ... 재벌 2세 대륙(이정우)과 결혼했던 도란은 이혼당하고 만다. 등장인물의 갑작스러운 발병도 빠질 리 없다. 수일이 간 경화 말기에 빠진 도란의 제부 고래(박성훈)에게 간 기증을 한 뒤 의식불명에 빠지지만, 곧 깨어나 모든 갈등의 봉합이란 해피엔딩을 향해 달려간다. 하필이면 수일의 빵집에서 빵을 얻어먹던 노숙자가 과거에 자신이 살인을 저지르고 수일에게 덮어씌웠다고 자수하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