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닝 1실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나눔 윌슨-드림 김광현, 베스트12 선발 나란히 무실점

    나눔 윌슨-드림 김광현, 베스트12 선발 나란히 무실점

    ... 야수 박민우가 포구에 실패하며 2루 출루를 허용했지만 후속 강민호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드림 올스타 선발투수 김광현은 1이닝만 소화했다. 선두타자 박민우는 투수 앞 땅볼로 ... 린드블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린드블럼도 제리 샌즈와 김민성 그리고 최재훈을 모두 범타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아냈다. 창원=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 '사사구 4개' 류현진 "던진 것에 비해 만족스러운 11승"

    '사사구 4개' 류현진 "던진 것에 비해 만족스러운 11승"

    ...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102구를 던져 4피안타, 7탈삼진 1실점했다. 다저스가 2-1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11승(2패)째를 따냈다.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더욱 낮췄다. 그러나 볼넷 3개 포함 사사구 4개를 허용했다. 류현진이 한 이닝에 볼넷 ...
  • 류현진, 내야진 실책 극복하고 11승 달성

    류현진, 내야진 실책 극복하고 11승 달성

    ... 102구를 던져 안타 4개를 맞고 볼넷 3개 포함 사사구 4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7개를 잡고 1실점했다. 류현진은 2-1로 앞선 7회 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프리즈와 교체됐다. 다저스가 ... 수가 100개를 넘겼지만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제압했다. 이어 나온 불펜 마에다 겐타(1이닝실점)-켄리 잰슨(1이닝실점)이 호투로 류현진의 11승을 지켜냈다. 박소영 기자 ...
  • '11승' 류현진, 미미 지원 속에서도 견고한 투구

    '11승' 류현진, 미미 지원 속에서도 견고한 투구

    ... 극복 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서 시즌 19번째 선발 등판에 나섰다. 7이닝 동안 4피안타 3볼넷 1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다저스가 2-1로 승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전 등판이던 15일 보스턴전에서 7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하고도 불펜 난조 탓에 승수를 챙기지 못했다. 이 경기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1승 재도전' Ryu, 오는 20일 'NL 최약체' MIA전

    '11승 재도전' Ryu, 오는 20일 'NL 최약체' MIA전 유료

    ... 발표했다. 부담이 크지 않다. 류현진은 올 시즌 홈에서 7승 무패 평균자책점 0.85(63⅔이닝 6자책점)로 극강이다. 원정 경기에서도 수준급 기록(3승 2패 평균자책점 2.92)을 유지 ... 오수나(현 세인트루이스) 지안카를로 스탠튼(현 뉴욕 양키스) 등이 있는 강타선이었지만 5⅓이닝 7피안타 2실점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한편 선발 맞대결을 펼칠 선수는 신인 잭 갤런이다. ...
  • '11승 재도전' Ryu, 오는 20일 'NL 최약체' MIA전

    '11승 재도전' Ryu, 오는 20일 'NL 최약체' MIA전 유료

    ... 발표했다. 부담이 크지 않다. 류현진은 올 시즌 홈에서 7승 무패 평균자책점 0.85(63⅔이닝 6자책점)로 극강이다. 원정 경기에서도 수준급 기록(3승 2패 평균자책점 2.92)을 유지 ... 오수나(현 세인트루이스) 지안카를로 스탠튼(현 뉴욕 양키스) 등이 있는 강타선이었지만 5⅓이닝 7피안타 2실점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한편 선발 맞대결을 펼칠 선수는 신인 잭 갤런이다. ...
  • [IS 스토리] '감격의 첫 승' 김선기, '유턴파' 성공기 배턴 터치 준비

    [IS 스토리] '감격의 첫 승' 김선기, '유턴파' 성공기 배턴 터치 준비 유료

    ... 삼성전에 선발투수로 나섰다. 올 시즌 첫 등판이자 데뷔 첫 선발 등판이었다. 결과는 그야말로 최상. 5이닝 동안 공 70개를 던지면서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1회 2사 1·2루서 폭투로 주자 두 명을 모두 진루시키는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이학주를 삼진으로 잡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이후 2회부터 5회까지는 모두 삼자범퇴로 일사천리였다. 김선기는 그렇게 2-0으로 앞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