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다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유료

    ... 팀을 상대로 잘 싸웠다. 아시아선수권에서는 도쿄 올림픽 진출권을 놓고 다툴 태국을 3-1로 꺾어, 맞대결 4연패에서 탈출했다. 또 올림픽 대륙간 예선과 아시아선수권에서는 주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이 부상 후유증으로 빠졌다. 대신 이효희(한국도로공사) 염혜선(KGC인삼공사) 이나연(IBK기업은행) 등 베테랑 세터가 긴급 투입돼 짧은 시간 손발을 맞춘 채 경기에 나섰다. ...
  • '김연경 29점' 대표팀, 중국 꺾고 3위 '유종의 미'…숙제 확인

    '김연경 29점' 대표팀, 중국 꺾고 3위 '유종의 미'…숙제 확인 유료

    ... 바퀴를 빙 돌았다. 한국은 44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기 위한 숙제를 확인했다. 이번 대회에서 김연경의 분전이 돋보였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활약이 기대에 못 미쳤다. 주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이 부상 후유증으로 빠진 가운데 세터와 공격수 간 호흡도 부족했다. 좀 더 손발을 맞추며 조직력을 끌어올리는 과정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를 통해 예방주사를 제대로 ...
  • 女 배구,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잡아라

    女 배구, 도쿄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잡아라 유료

    ... 예선을 통해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재도전할 수 있지만 일찌감치 티켓을 거머쥐겠다는 각오다. 라바리니 감독과 주장 김연경. 연합뉴스 제공 라바리니 감독 선임 이후 주전 세터를 맡아 왔던 이다영(현대건설)이 백업 세터 안혜진(GS칼텍스)과 함께 세르비아 전지훈련에서 부상을 당해 이탈한 부분이 악재다. 베테랑 이효희(한국도로공사)와 이나연(IBK기업은행)이 최근 합류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