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반간계에 능한 중국 특무기관… 명나라 때 절정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김원봉과 장제스의 애증
    [글로벌 아이] 김원봉과 장제스의 애증 유료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장제스(蔣介石·장개석)는 초한지 항우(項羽)에 비견된다. 군벌을 제압하며 국민혁명에 성공했다. 중국을 통일했고 결국 일본도 이겼지만 마오쩌둥(毛澤東)에게 졌다. ... 지원하면 김원봉을 공산당으로 쫓는 셈이라던 경고는 무시됐다. “일본 패망 후 김원봉의 월북은 이때 장제스에 대한 실망이 먼 원인이 됐다.” 샤오위린(邵毓麟) 중화민국 초대 한국대사의 회고다. ...
  • 나라 잃고 9년, 상하이 모인 29인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
    나라 잃고 9년, 상하이 모인 29인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 유료 ... 임시의정원에서 심의를 거쳐 조소앙이 기초한 대한민국 임시헌장(임시헌법) 전문과 10개 조를 채택했다. 이때 처음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정했고, 임시헌법 제1조에서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제로 함'이라고 ... 마지막에 계획을 변경해 도시락 폭탄과 물병 폭탄을 들고 혼자 행사장에 들어갔다는 얘기가 있다. 장제스가 윤봉길 의거를 극찬하며 쓴 휘호로 '장렬한 의거가 영원하라'는 뜻을 담았다(윤의사 조카 윤주 ...
  • 끝 안 보이는 신장 면화밭, 마오 군대의 피땀으로 일궜다
    끝 안 보이는 신장 면화밭, 마오 군대의 피땀으로 일궜다 유료 ... [사진 윤태옥] 신장의 현대식 둔전, 병단은 신중국과 거의 동시에 시작됐다. 일본제국주의가 패망한 이후 중화민국의 장제스는 공산당과의 평화협정을 파기하고 1946년 제2차 국공내전을 일으켰다. 결과는 군사력이 열세였던 마오쩌둥의 역전승이었다. 이때 신장으로 진공한 인민해방군은 제2군과 제6군이었다. 국민당의 신장경비총사령부는 인민해방군에 집단 투항했다. 마오쩌둥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