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무오류 주석' 시진핑의 배수진, 中 대미항전 총동원령
    '무오류 주석' 시진핑의 배수진, 中 대미항전 총동원령 ... 해석과 맥을 같이 한다. “무역 합의를 서두르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보며 시 주석이 보다 강경한 수정안을 내놓았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 반발하면서 사태가 꼬인 게 배경”이란 것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21일 육군보병학원 시찰에 나서 생도들의 '극한훈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중국 학습강국 앱 캡처] ━ 시진핑 주석 향한 반박은 용납 불가 ... #미국 #중국 #대미항전 총동원령 #항미 총동원령 #한국전쟁 영화
  • [일문일답] 쉴 틈 없는 SON, 벤투는 말한다… "최고의 선수 발탁하고 싶은 욕심 당연하다"
    [일문일답] 쉴 틈 없는 SON, 벤투는 말한다… "최고의 선수 발탁하고 싶은 욕심 당연하다" ... 중요하다. 득점, 도움 등 단순한 숫자는 내게 크게 중요하지 않다. 또한 단순히 숫자로만 내게 이 선수가 득점이 얼마였다, 도움이 얼마였다고 말하는 건 나를 설득하기 어렵다. -이번 호주, 이란전은 카타르 월드컵 예선 앞두고 마지막 평가전이다. 의미는, 그리고 지금 명단과 9월 명단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이번 6월 평가전 운영 계획은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전 소집과 ...
  • 벤투 감독 “손흥민, 챔스부터 집중”...'슈틸리케 황태자' 이정협 첫 발탁
    벤투 감독 “손흥민, 챔스부터 집중”...'슈틸리케 황태자' 이정협 첫 발탁 ... 축구회관에서 대표팀 명단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6월 A매치 2연전에 나설 선수 25명의 이름을 호명했다. 축구대표팀은 다음달 7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호주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각각 평가전을 치른다. 관심사였던 손흥민에 대해 엔트리에 포함시킨 이유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벤투 감독은 “대표팀 감독으로서 최고의 선수를 선발하려는 욕심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6월은 ... #손흥민 #슈틸리케 #이정협 발탁 #축구대표팀 감독 #공격수 이정협
  • [포토]벤투감독,선수들 계속 관찰
    [포토]벤투감독,선수들 계속 관찰 ...구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6월 A매치 평가전에 출전하는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벤투감독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있다. 대표팀은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호주(7일, 부산아시아드), 이란(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과 맞대결을 펼친다. 정시종 기자 jung.sichong@jtbc.co.kr /2019.05.27.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수퍼 코리언 4대 천왕
    [서소문 포럼] 수퍼 코리언 4대 천왕 유료 ... '오리엔트 익스프레스'란 표현을 사용했다. 역동적인 투구 폼을 앞세운 그에게 이 수식어는 잘 어울렸다. 그런데 이런 표현의 밑바닥에는 '아시아 선수는 미국 무대에서 통하기 어려울 것'이란 의구심과 함께 '동양인은 서양인보다 신체적으로 열등하다'는 편견이 깔려 있었다. 박찬호의 경우가 그렇듯이 서양인이 동양인을 바라보는 시선이 썩 좋은 건 아니다. 서양인에게 동양인은 체구가 ...
  • 벤투 감독은 울산을 어떻게 바라봤을까
    벤투 감독은 울산을 어떻게 바라봤을까 유료 ... 앞두고 27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IS포토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다시 한 번 태극전사들을 소집한다. 한국은 다음 달 7일 호주(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11일 이란(서울월드컵경기장)과 A매치 2연전을 치른다. 만만치 않은 상대다. 호주와 이란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강호다. 아시아에서 한국이 역대 전적에서 밀리는 몇 안 되는 팀들이다. '아시아의 유럽'이라 ...
  • [72회 칸] "황금종려상 만장일치 '기생충'"…봉준호가 보여준 기적[종합]
    [72회 칸] "황금종려상 만장일치 '기생충'"…봉준호가 보여준 기적[종합] 유료 ... 수상자로 무대에 올라 "불어 소감은 준비하지 못했지만,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며 영감을 받고 있다"면서 객석의 웃음을 자아내며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봉 감독은 "'기생충'이란 영화는 큰 영화적 모험이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을 만들고 싶었다. 이는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홍경표 촬영 감독을 비롯해 모든 아티스트들에게 감사드린다. 그 많은 예술가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