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미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작년에 이은 두번째 축제, 통영 인디 페스티벌 8월30일~9월1일 개최”

    “작년에 이은 두번째 축제, 통영 인디 페스티벌 8월30일~9월1일 개최”

    ... 완벽한 통영의 기억이 될 것이다. 이 행사의 주관사는 통영의 대표 로스터리 카페 '삼문당 커피 컴퍼니', 통영을 대표하는 라떼 컨텐츠 카페 '울라봉', 국내생산 수제맥주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미륵미륵 맥주호스텔', 동피랑 언덕에서 통영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과 맛있는 수제버거를 같이 즐길 수 있는 '버거싶다', 다양한 북 이벤트와 글쓰기 강좌로 통영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고양이쌤책방', ...
  • '낭만의 항구도시' 통영에서 펼쳐지는 3일간의 문화예술축제

    '낭만의 항구도시' 통영에서 펼쳐지는 3일간의 문화예술축제

    ... 완벽한 통영의 기억이 될 것이다. 이 행사의 주관사는 통영의 대표 로스터리 카페 '삼문당 커피 컴퍼니', 통영을 대표하는 라떼 컨텐츠 카페 '울라봉', 국내생산 수제맥주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미륵미륵 맥주호스텔', 동피랑 언덕에서 통영의 가장 아름다운 모습과 맛있는 수제버거를 같이 즐길 수 있는 '버거싶다', 다양한 북 이벤트와 글쓰기 강좌로 통영을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고양이쌤책방', ...
  • [주말&여기] 고즈넉한 밀양에서 하룻밤

    [주말&여기] 고즈넉한 밀양에서 하룻밤

    ... 시간을 떠올리게 한다. 먼 옛날 새로 살 곳을 찾아 떠난 용왕의 아들과 그를 따르던 고기 떼가 이곳에 도착해 돌로 변했다는 전설이 있는 곳이다. 전설을 뒷받침하듯 경내에는 용왕의 아들이 미륵바위가 됐다는 거대한 자연석을 모신 미륵전이 있다. 절 마당에는 고려 시대에 건립된 보물 466호 삼층석탑이 보인다. 만어사에는 소원을 들어준다는 작은 돌이 있다. 소원을 빌고 돌을 들어 올렸을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 약속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상규에게서 초대받은 익원 역시 매우 신중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1919년 3·1운동 직전 어느 날 오후, 경성의학전문학교 안의 한 풍경이다. 이미륵의 자전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의 한 장면이다. '상규'와 '익원'은 경성의전 학생으로 3·1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이후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유상규와 허익원을 가리킨다. 독립운동가 재판 기록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주말&여기] 고즈넉한 밀양에서 하룻밤

    [주말&여기] 고즈넉한 밀양에서 하룻밤 유료

    ... 시간을 떠올리게 한다. 먼 옛날 새로 살 곳을 찾아 떠난 용왕의 아들과 그를 따르던 고기 떼가 이곳에 도착해 돌로 변했다는 전설이 있는 곳이다. 전설을 뒷받침하듯 경내에는 용왕의 아들이 미륵바위가 됐다는 거대한 자연석을 모신 미륵전이 있다. 절 마당에는 고려 시대에 건립된 보물 466호 삼층석탑이 보인다. 만어사에는 소원을 들어준다는 작은 돌이 있다. 소원을 빌고 돌을 들어 올렸을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약속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상규에게서 초대받은 익원 역시 매우 신중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1919년 3·1운동 직전 어느 날 오후, 경성의학전문학교 안의 한 풍경이다. 이미륵의 자전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의 한 장면이다. '상규'와 '익원'은 경성의전 학생으로 3·1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이후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유상규와 허익원을 가리킨다. 독립운동가 재판 기록엔 ...
  •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1호 동물학 박사' 이미륵 논문엔 광복 꿈꾼 애국혼 가득 유료

    ... 약속하고,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상규에게서 초대받은 익원 역시 매우 신중하게 생각하는 것 같았다.” 1919년 3·1운동 직전 어느 날 오후, 경성의학전문학교 안의 한 풍경이다. 이미륵의 자전 소설 『압록강은 흐른다』의 한 장면이다. '상규'와 '익원'은 경성의전 학생으로 3·1운동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이후 독립운동가로 활동한 유상규와 허익원을 가리킨다. 독립운동가 재판 기록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