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4당체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장사 안돼 일당도 못 주는데 조국 장관 시키니 더 열 받지예”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장사 안돼 일당도 못 주는데 조국 장관 시키니 더 열 받지예” 유료

    ... 신용호 기자 부산은 2012년 19대 총선까지 보수의 땅이었다. 19대 때 문재인 대통령이 선된 정도가 민주당이 기억할 만한 일이다. 그랬던 부산이 20대(2016년) 총선에서 변했다. ... 7명, 찬성이 1명이었다. 나머지 2명은 “잘 모르겠으니 일단 지켜보자”는 입장이었다. “민주 지지자지만 이번 사안은 별개다. 대통령 임명 강행은 실망스럽다. 경제는 더 불만이다. 사실 ...
  •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종료 전에 강제징용 해결 돌파구 찾아야

    [한일 비전 포럼] 지소미아 종료 전에 강제징용 해결 돌파구 찾아야 유료

    ... 한국이 얼마나 감당할 수 있냐는 점이다. 북한과 평화를 추진하고 한반도에 신질서를 만드는 것은 연히 추구해야 할 일이지만, 북한에 기만 할 가능성에 대한 대비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 그런 관점에서 일본과는 동맹까진 아니더라도 이슈별 연합의 가장 가까운 파트너로 삼아야 한다. 4강에 둘러싸인 환경에서 자주외교는 현실적이지 않다. 미국이 아닌 중국에 편승하는 것은 위험한 ...
  • [여의도 Who & Why]“맹탕이다” “선전했다” 엇갈린 나경원의 '하루 청문회'

    [여의도 Who & Why]“맹탕이다” “선전했다” 엇갈린 나경원의 '하루 청문회' 유료

    ... 못했다. 급기야 6일 청문회는 '맹탕 청문회'라는 오명을 쓰기도 해다. 가장 논란이 됐던 것은 4일 오후 하루(6일) 짜리 청문회에 합의했을 때였다. 내 반발이 빗발쳤고, 청문회에서 선수로 ... 합의했다”(장제원)는 불만을 공개적으로 내비쳤다. 원내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 체제 후 가장 분위기가 험악했던 날”이라고 말했다. 장제원 자유한국 의원. [뉴스1] 청문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