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상범 감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DB, 트레이드로 김태술·김민구 보강

    DB, 트레이드로 김태술·김민구 보강

    ... 김태술은 안양 KGC인삼공사, 전주 KCC, 서울 삼성을 거쳤다. 지난 시즌 기록은 경기당 평균 8득점 4.7어시스트 2.6리바운드. 2011~2012시즌에는 현재 DB 사령탑인 이상범 감독과 함께 인삼공사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DB는 전주 KCC와도 트레이드에 합의해 포워드 박지훈(30·193cm)을 보내고 김민구(28·190cm)를 영입했다. 최근 자유계약선수(FA) ...
  •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 샐러리캡(구단별 선수연봉 총액·25억원) 한도의 절반 이상을 쏟아부었다. 김종규가 지난 1월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DB의 이상범 감독은 “종규를 데려오면서 이제 '꼴찌 후보' 소리를 안 듣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현 해설위원은 “DB는 지난해 김주성이 은퇴한 뒤 높이에 열세를 보였다. 김종규의 가세로 윤호영의 활동 반경이 ...
  •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 샐러리캡(구단별 선수연봉 총액·25억원) 한도의 절반 이상을 쏟아부었다. 김종규가 지난 1월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DB의 이상범 감독은 “종규를 데려오면서 이제 '꼴찌 후보' 소리를 안 듣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현 해설위원은 “DB는 지난해 김주성이 은퇴한 뒤 높이에 열세를 보였다. 김종규의 가세로 윤호영의 활동 반경이 ...
  • '어우모'라뇨…우승 3년 쉬니 근질근질하네요

    '어우모'라뇨…우승 3년 쉬니 근질근질하네요

    만 가지 수를 지녔다 해서 '만수'라는 별명을 가진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 그는 개인 통산 정규리그 6회 우승을 달성한 덕분에 '기록제조기'로 불리기도 한다. [송봉근 기자] “정규 ... 안 했다면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을 것”이라고 했다. 만 가지 수(手)를 지녔다는 뜻에서 유 감독은 '만수(萬手)'로 불린다. 별명은 2010년 이상범 감독이 붙여줬다. 유 감독은 “난 임기응변이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유료

    ... 샐러리캡(구단별 선수연봉 총액·25억원) 한도의 절반 이상을 쏟아부었다. 김종규가 지난 1월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DB의 이상범 감독은 “종규를 데려오면서 이제 '꼴찌 후보' 소리를 안 듣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현 해설위원은 “DB는 지난해 김주성이 은퇴한 뒤 높이에 열세를 보였다. 김종규의 가세로 윤호영의 활동 반경이 ...
  •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김종규, 프로농구 연봉 10억원 시대 열다 유료

    ... 샐러리캡(구단별 선수연봉 총액·25억원) 한도의 절반 이상을 쏟아부었다. 김종규가 지난 1월 올스타전 덩크 콘테스트에서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시즌 8위에 그쳤던 DB의 이상범 감독은 “종규를 데려오면서 이제 '꼴찌 후보' 소리를 안 듣게 됐다”고 말했다. 김승현 해설위원은 “DB는 지난해 김주성이 은퇴한 뒤 높이에 열세를 보였다. 김종규의 가세로 윤호영의 활동 반경이 ...
  • '어우모'라뇨…우승 3년 쉬니 근질근질하네요

    '어우모'라뇨…우승 3년 쉬니 근질근질하네요 유료

    만 가지 수를 지녔다 해서 '만수'라는 별명을 가진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 그는 개인 통산 정규리그 6회 우승을 달성한 덕분에 '기록제조기'로 불리기도 한다. [송봉근 기자] “정규 ... 안 했다면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을 것”이라고 했다. 만 가지 수(手)를 지녔다는 뜻에서 유 감독은 '만수(萬手)'로 불린다. 별명은 2010년 이상범 감독이 붙여줬다. 유 감독은 “난 임기응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