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순철 해설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순조로운 박세웅의 수술 뒤 복귀 시즌

    순조로운 박세웅의 수술 뒤 복귀 시즌

    ... 심적으로 크게 흔들리진 않았다"고 했다. 그리고 자신도 갖던 의구심을 지웠다. '더이상 아프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면서 팔 스윙에 자신감이 생겼다. 2018시즌에 그를 본 이순철 SBS 스포츠 해설위원은 "투구폼에 비해 공이 말려서 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공 끝에 힘을 잃었다는 얘기다. 2017시즌에 시속 143.3km던 포심 패스트볼의 평균 구속은 부상 뒤 141.5km로 ...
  •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 던졌으나 악송구가 돼 KBO리그 사상 초유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끝내기 폭투'가 나왔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롯데는 답이 없는 상태다. 마운드·수비 모두가 그렇지만 포수가 가장 큰 문제”라며 ... 수비수들은 실책을 연발하고 있다. 가뜩이나 약한 롯데 투수들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순철 위원은 “(두산에서 올해 13승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한) 린드블럼의 투구는 롯데 시절과 ...
  •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 던졌으나 악송구가 돼 KBO리그 사상 초유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끝내기 폭투'가 나왔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롯데는 답이 없는 상태다. 마운드·수비 모두가 그렇지만 포수가 가장 큰 문제”라며 ... 수비수들은 실책을 연발하고 있다. 가뜩이나 약한 롯데 투수들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순철 위원은 “(두산에서 올해 13승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한) 린드블럼의 투구는 롯데 시절과 ...
  • KBO 리그 부자(父子) 야구 선수 누가 있나?

    KBO 리그 부자(父子) 야구 선수 누가 있나?

    ... 위해 2군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아들도 많다. KBO 리그 역대 최다승(210승) 기록을 가진 송진우 한화 투수코치의 아들 송우현은 현재 경찰 야구단에 복무하고 있다. 해태 왕조의 멤버였던 이순철 해설위원의 아들 삼성 외야수 이성곤은 올해 퓨처스리그에서 타율 0.363 · 3홈런 · 32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KIA 김민호 코치의 아들 한화 투수 김성훈은 올해 1군 12경기(평균자책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순조로운 박세웅의 수술 뒤 복귀 시즌

    순조로운 박세웅의 수술 뒤 복귀 시즌 유료

    ... 심적으로 크게 흔들리진 않았다"고 했다. 그리고 자신도 갖던 의구심을 지웠다. '더이상 아프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면서 팔 스윙에 자신감이 생겼다. 2018시즌에 그를 본 이순철 SBS 스포츠 해설위원은 "투구폼에 비해 공이 말려서 들어가고 있다"고 했다. 공 끝에 힘을 잃었다는 얘기다. 2017시즌에 시속 143.3km던 포심 패스트볼의 평균 구속은 부상 뒤 141.5km로 ...
  •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유료

    ... 던졌으나 악송구가 돼 KBO리그 사상 초유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끝내기 폭투'가 나왔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롯데는 답이 없는 상태다. 마운드·수비 모두가 그렇지만 포수가 가장 큰 문제”라며 ... 수비수들은 실책을 연발하고 있다. 가뜩이나 약한 롯데 투수들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순철 위원은 “(두산에서 올해 13승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한) 린드블럼의 투구는 롯데 시절과 ...
  •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김식의 야구노트] 팬을 두려워하지 않는 롯데의 '노 피어' 야구 유료

    ... 던졌으나 악송구가 돼 KBO리그 사상 초유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끝내기 폭투'가 나왔다. 이순철 해설위원은 “롯데는 답이 없는 상태다. 마운드·수비 모두가 그렇지만 포수가 가장 큰 문제”라며 ... 수비수들은 실책을 연발하고 있다. 가뜩이나 약한 롯데 투수들은 더욱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이순철 위원은 “(두산에서 올해 13승 평균자책점 1.89를 기록한) 린드블럼의 투구는 롯데 시절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