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조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안혜리의 시선]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안혜리의 시선]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유료

    안혜리 논설위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님. 축하드립니다. 마음 졸이던 사모님과 두 자제분도 얼마나 기뻐하고 있을지 눈에 선합니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의 배려로 문서 위조와 증거 인멸 범죄의 피고인인 아내 동반 없이 홀로 장관 임명장을 받으신 그 날. 그러니까 소설가 이외수·공지영 같은 맹목적 지지자들이 환호하며 그간 장관님 임명을 반대했던 사람들을 조롱하느라 SNS를 도배하던 ...
  • “아이 문제 안이한 아버지” 사과했지만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 유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검찰개혁을 화두로 꺼내며 제기된 각종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조 후보자는 오는 26일 검찰개혁을 포함한 정책 구상을 발표할 계획이다. ... 표현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관련기사 국회청문회 놔두고 국민청문회? 민주당의 전례없는 제안 이외수·이재정 vs 신평·우석훈…조국 거취 놓고 진보 갈렸다 조 후보자는 지난 23일 오후 갑작스럽게 ...
  • 국회청문회 놔두고 국민청문회? 민주당의 전례없는 제안 유료

    ... 그것을 보도한 언론이 검증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당에서 판단한 것.”(청와대 고위 관계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민청문회' 개최의 정당성을 두고 여야가 25일 논쟁을 거듭했다. ... 방침이다. 관련기사 “아이 문제 안이한 아버지” 사과했지만 “짐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 이외수·이재정 vs 신평·우석훈…조국 거취 놓고 진보 갈렸다 한국기자협회는 각 사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