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아시나요? 국립공원에서 도시락 까먹는 재미 유료 ... 어의곡·천동 방면 탐방지원센터에만 도시락이 배달된다. 빈 도시락 반납은 두 곳 중 아무 데나 하면 된다. 새밭유원지 쪽에서 출발해 비로봉(1439m)을 찍고 천동으로 내려가는 등산객이 많아 이용객이 꾸준한 편이다. 약 11㎞ 길이로, 6시간은 족히 걸리는 코스여서 도시락이 필수다. 희방사·죽령 방면의 탐방지원센터에서도 가을께 도시락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태안해안국립공원- 피크닉 ...
  • 예타 면제사업, 균형 발전 필요하지만 '세금 먹는 하마'
    예타 면제사업, 균형 발전 필요하지만 '세금 먹는 하마' 유료 ... 등 인프라가 구축돼도 문제다. 지방 인구가 감소하는 만큼 이용 수요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인프라의 수익성이 낮아 자칫 세금 먹는 하마로 전락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충북선의 경우 지난해 이용객 수가 147만여 명으로, 여객분담률이 1.04%에 불과하다. 경부선(42.74%), 호남선(11.7%), 전라선(9.08%) 등 주요 노선의 여객분담률과는 비교가 안 된다. 김 교수는 “수익성이 낮은 ...
  • 면세 술·화장품 31일부터 귀국 때도 산다 유료 ... 않는다. 1인당 면세 한도는 600달러다. 인천공항공사는 입국장 면세점에서 발생하는 임대료를 사회환원 차원의 공익 목적으로 사용한다. 인천공항공사 측은 “입국장 면세점 도입은 공항 이용객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 200억원 정도로 예상되는 수익금은 항공 산업 일자리 창출 분야 등에 사용해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일본과 중국, 홍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