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 월 1억 수임료 다시 논란 “금액 과해” “법조계 일반적 현상” 유료 ... 어렵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앞서 청문회에서 태평양 고문으로 있을 당시 119건의 사건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황 후보뿐 아니라 전관 출신 변호사들의 수임료는 항상 논란을 불렀다. 이용훈대법원장은 대법관 퇴임 후인 2000년 9월부터 5년간 변호사 수임료로 60억원을 벌어 세인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안대희 전 대법관도 대법관 퇴임 후 5개월간 수임료로 16억원을 받은 ...
  • “문유석 개인적 각광 선호, 마은혁은 노동 편향” 인사 불이익 유료 ... 이사장으로 있는 사단법인에 후원금 30만원을 기부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모두 이용훈대법원장 때의 일이었지만 양승태 대법원은 “마 부장이 사법행정에 부담을 줬다”며 인사 최하위 ... 가지고 있고 외부인사와의 교류도 활발한 편이다”고 평가한 인사정보를 제공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 재임기간 31명의 판사가 공정하지 않은 이유로 '물의야기 법관'에 올랐고 이중 8명이 문책성 ...
  • [노트북을 열며] 각서라도 쓰고 재판받아야 하나
    [노트북을 열며] 각서라도 쓰고 재판받아야 하나 유료 ... 국민 청원에 참여했다. 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의 과거 판결 분석을 통한 성향에 대한 논평도 아니고, 그가 과거 양승태 대법원장 비서실에서 근무했다는 게 근거다. 일명 '양승태 키드'라는 것이다. 정작 법원행정처 인사심의관으로 발탁된 때가 이용훈 대법원장 시절이라는 이력에 대한 언급은 없다. 국정농단 사건에 개입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