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성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재성
(李載星 / LEE,JAE-SEONG)
출생년도 1952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나상호·정우영 골…한국, 투르크메니스탄에 2대0 승리

    나상호·정우영 골…한국, 투르크메니스탄에 2대0 승리

    ...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황의조를 최전방에 두는 4-1-4-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손흥민이 좌측 윙포워드로 뛰고, 중원은 황인범이 지켰다. 나성호와 이재성이 좌우 측면을 맡고, 정우영이 뒤를 받쳤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서고 골키퍼는 김승규였다. 전반 13분쯤 나상호가 때린 슈팅이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가면서 득점에 ...
  • '나상호-정우영 연속골' 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첫 승

    '나상호-정우영 연속골' 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첫 승

    ... 지켜보기 위해 관중석을 가득 메운 축구팬들. [연합뉴스] 벤투 감독은 4-1-4-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최전방에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세우고 2선에 손흥민-황인범(밴쿠버)-이재성(홀슈타인 킬)-나상호를 세웠다. 수비형 미드필더로 정우영을 세웠고, 포백 수비진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이용으로 구성했다. 골키퍼로는 김승규(울산)가 ...
  • [한국-투르크메니스탄] '나상호-정우영 골맛' 2차예선 첫 경기서 2-0 승리

    [한국-투르크메니스탄] '나상호-정우영 골맛' 2차예선 첫 경기서 2-0 승리

    ... 카타르' 여정을 시작했다. 조지아전에서 변형 스리백으로 불안함을 남겼던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서 4-4-2를 들고 나왔다. 최전방 투톱으로 손흥민과 황의조가, 좌우 날개에 나상호-이재성이 서고 공격형 미드필더에 황인범, 수비 앞에는 정우영이 섰다. 포백은 김진수-김영권-김민재-이용이,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안정적으로 경기를 시작한 한국은 킥오프 휘슬이 울리자마자 투르크메니스탄을 ...
  • 예상보다 강했던 투르크메니스탄, 예상보다 약했던 한국

    예상보다 강했던 투르크메니스탄, 예상보다 약했던 한국

    ... 3-1 대승을 거두는 등 한국은 압도적인 모습을 자랑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과 다르게 진행됐다. 한국은 지난 조지아전과 달리 포백을 들고나왔다. 손흥민을 비롯 황의조, 이재성 등 최정예 멤버들이 베스트 11로 나섰다.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전반 12분 나상호의 A매치 데뷔골이 터졌다. 이때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이후 추가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투르크메니스탄전은 항상 '2골 이상' 터뜨린 킬러를 배출했다

    투르크메니스탄전은 항상 '2골 이상' 터뜨린 킬러를 배출했다 유료

    ... 이어가고 있다.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도 준비를 하고 있다. 그가 A대표팀에서 터뜨린 마지막 골은 2018년 2월 라트비아와 친선전이다. 김신욱의 대표팀 복귀골 역시 기대해볼만 하다. 여기에 권창훈(프라이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등 2선 공격자원들도 기회를 엿보고 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 이강인 향한 벤투의 '두 번째 부름'. 이번엔 A매치 데뷔할까

    이강인 향한 벤투의 '두 번째 부름'. 이번엔 A매치 데뷔할까 유료

    ... 자원들이 일제히 시즌 초반 각 소속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펼쳤던 터라 언제, 어느 시점에서 기회를 얻을 지 주목된다. 권창훈은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넣었고, 황희찬(23·잘츠부르크)과 이재성(27·홀슈타인 킬)도 최근 물오른 경기력으로 각 소속팀에서 나란히 4골씩 터뜨렸다. 다만 벤투 감독이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 시즌 초라 실전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된 상태다. 이를 고려해 ...
  • 벤투호의 첫 단추, 조지아전이 중요한 이유

    벤투호의 첫 단추, 조지아전이 중요한 이유 유료

    ... 활용법'을 찾긴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황의조(27·보르도)를 비롯해 뒤를 받쳐줄 선수들이 든든하다. 각자 소속팀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발끝을 예열한 황희찬(23·잘츠부르크) 이재성(27·홀슈타인 킬) 권창훈(25·프라이부르크) 등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벤투 감독은 편안한 마음으로 김신욱 활용법을 찾는데 골몰할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