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식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정식
(李貞植 )
출생년도 1958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1인가구 '가심비' 소비 물결, '두촌가마솥밥' 반상차림도 합류

    1인가구 '가심비' 소비 물결, '두촌가마솥밥' 반상차림도 합류

    ... 구성이 1인용이다. 다른 사람과 공유하지 않아도 되고, 반찬이 남을 걱정도 적으니 혼밥 트렌드에 알맞다. '두촌가마솥밥'의 메뉴는 해물순두부, 굴순두부, 만두순두부, 햄치즈순두부, 옛골순두부, 고등어구이정식 등이다. 두촌 가마솥밥은 집밥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메뉴들과 고향집을 떠오르게 할만한 가마솥밥으로 1인 가구의 가심비를 저격하고 있다. 이소영 기자
  • “입양인 국내 가족 찾기 체계화돼야”

    “입양인 국내 가족 찾기 체계화돼야”

    ... 있다. 부산의 한 기차역에서 발견돼 스웨덴에 입양된 공재옥(Viveka·여), 대구 동구 신암동 한 다방 계단에서 발견돼 미국에 입양된 안나(Anne·여), 전남 장성군 진원면이 아버지 주소인 미국 입양인 이정식(Tom)씨다. 박 교수는 “해외 입양인의 국내 가족 찾기가 보다 체계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 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 공개

    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 공개

    ... 펼치는 아슬아슬한 연애 스토리와 함께 세 명의 남자 중 누가 최종 남자친구가 될 지 찾아나가는 흥미진진한 전개 방식이 구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배우 김지은, 박성우, 문지후, 이정식이 주인공으로 나섰고, 이가원이 깜짝 출연한다. 이날 첫 번째 에피소드에는 '츤데레' 능력남, '댕댕미' 넘치는 연하남, 착한 매너남 사이에서 그들과의 관계를 들키지 ...
  • 로맨스 추리물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 오늘 첫 공개

    로맨스 추리물 '눈 떠보니 세 명의 남자친구' 오늘 첫 공개

    ... 중 누가 최종 남자친구가 될 지 찾아나가는 흥미진진한 전개 방식이 구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눈세남'을 이끌어나갈 주인공으로는배우 김지은, 박성우, 문지후, 이정식이 낙점됐다. 또한 이가원이 깜짝 출연할 예정이다. 오늘 공개될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는 '츤데레' 능력남, '댕댕미' 넘치는 연하남, 그리고 착한 매너남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장준하는 김원봉을 경멸했다

    [박보균 칼럼] 장준하는 김원봉을 경멸했다 유료

    ... 국무위원, 건국훈장)는 흥미롭다. 그는 김원봉의 오랜 동지다. “약산(김원봉 호)은 사람을 동지로 만들겠다고 결심하면 모든 정열을 쏟아서 뜻을 이뤘다.”(『혁명가들의 항일회상』 면담 이정식·해설 김학준) 하지만 그런 평판은 시들해졌다. 장준하·김준엽은 이범석 장군 부대(광복군 제2지대)에 들어간다. '암살'은 김구와 김원봉의 제휴를 그린다. 그것은 허구다. 진실은 대립·갈등이다. ...
  • [현장에서] 고용부 이중잣대…장관이 “노조통합”하면 화합, 기관장이 하면 위법?

    [현장에서] 고용부 이중잣대…장관이 “노조통합”하면 화합, 기관장이 하면 위법? 유료

    ... 불거지는 등 내부 사정이 복잡하고 문제점이 많아서'라는 단서를 붙여서다. 노조 통합 발언을 부인하지 않았다. 다만 부당노동행위로 볼 수 없다는 뜻이다. 고용부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이정식 사무총장은 달랐을까. 이 총장은 “당시 조직 분위기가 많이 어수선하고 복잡했다”며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내가 직원들에게 노조 통합을 얘기했다면 그것은 화합하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
  • [현장에서] 고용부 이중잣대…장관이 “노조통합”하면 화합, 기관장이 하면 위법?

    [현장에서] 고용부 이중잣대…장관이 “노조통합”하면 화합, 기관장이 하면 위법? 유료

    ... 불거지는 등 내부 사정이 복잡하고 문제점이 많아서'라는 단서를 붙여서다. 노조 통합 발언을 부인하지 않았다. 다만 부당노동행위로 볼 수 없다는 뜻이다. 고용부의 조사를 받고 있는 이정식 사무총장은 달랐을까. 이 총장은 “당시 조직 분위기가 많이 어수선하고 복잡했다”며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내가 직원들에게 노조 통합을 얘기했다면 그것은 화합하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