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젠 민생이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애로사항을 들은 뒤 '대구 경제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했다. 그의 대구 방문은 '민생투쟁 대장정' 이후 67일 만이다. [뉴스1]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20% 내외의 박스권을 좀처럼 ... 조심하는 분위기에다 지금은 '홍문종 쇼크'까지 더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변수가 우리공화당으로 이젠 상수가 돼 버려 내부 분열을 일으킬 어떤 빌미도 만들지 않겠다는 쪽으로 분위기가 잡혔다. 황교안 ...
  • 정치권 이젠 '산토끼' 사냥 나섰다 유료

    ... 목소리를 낸 것을 두고 '중도층 확장에 걸림돌'이라고 지적받은 황교안 대표의 메시지도 다소 순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한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장외집회에선 발언 수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민생대장정이 마무리된 만큼 경제 실정을 중심으로 누구나 공감할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운·이우림 기자 pirate@joongang.co.kr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유료

    ... 입을 뗐다. 공무원으로 살아가기 어떤가. “예전엔 기재부가 권한이 세고 승진도 빨랐으나 이젠 일은 많고 승진은 가장 느린 부처가 됐다. 최근 잘 나가던 부장, 과장이 대기업으로 이직했다. ... 데서 낭비된다.” 정부 정책 추진의 올바른 방향은.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했지만 민생에 직접 영향을 끼친 건 아니었다. 현 정부에선 더 강력한 정책들이 쏟아졌다. 국민 각자에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