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민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철민
출생년도 1969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리뷰IS]'미우새' 임원희, 대학 동기들과 '응답하라 1990's'

    [리뷰IS]'미우새' 임원희, 대학 동기들과 '응답하라 1990's'

    배우 임원희의 유치찬란한 하루가 시청자들에게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임원희는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대학 동기인 배우 이철민·코미디언 김현철과 함께 유쾌하고 유치한 추억 여행으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더했다. 이날 임원희는 김현철의 오케스트라 공연을 위해 경상남도 의령에 있는 공연장까지 찾아가는 의리를 보였다. 그는 ...
  • '보좌관' 이정재, 6g의 대가로 김갑수 앞에 무릎 꿇었다

    '보좌관' 이정재, 6g의 대가로 김갑수 앞에 무릎 꿇었다

    ... 정보원을 찾아갔지만, 송희섭이 검찰과 경찰을 쥐고 있는 이상, 감당이 안 될 것 같다는 답만 듣게 됐다. 그사이 강선영마저 의원직을 박탈당할 위기에 놓였다. 조갑영(김홍파)의 보좌관 김형도(이철민)의 제보로 강선영이 한부모 시설에서 만났던 미혼모의 낙태 수술을 도왔다는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것. 헌법재판소가 낙태죄 처벌 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지만, 아직 대체법이 마련되지 ...
  • '보좌관' 지역구 → 여의도 복귀한 이정재, 연인 신민아 버릴까

    '보좌관' 지역구 → 여의도 복귀한 이정재, 연인 신민아 버릴까

    ... 그 자체였다. 그러나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송희섭이 강선영과 함께 있던 법무부 장관 비리의 핵심증인 김인규(문승배)를 직접 찾아 나선 것. 이 과정에서 오원식은 조갑영의 보좌관 김형도(이철민)에게 강선영의 위치를 알렸다. 강선영은 본인 사람임을 증명해보이라는 송희섭의 압박에 핵심 증언이 녹화된 메모리를 그에게 넘길 수밖에 없었고, 이 현장을 조갑영에게 들키는 바람에 완전히 그의 ...
  • '어비스' 안효섭이 그려낸 여심 저격 매력 세 가지

    '어비스' 안효섭이 그려낸 여심 저격 매력 세 가지

    ... 지켜줄게"라는 청혼은 시청자들의 설렘은 물론 내면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섬세함과 다정함으로 여심을 자극한다. 또 이시언(박동철 형사)과의 형 아우 같은 형제 케미는 물론 살인자 이성재(오영철), 권수현(서지욱)과 이철민(박기만)까지 차분한 감정선으로 인물마다의 색다른 어울림을 그려내며 극의 전개를 이끌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모펀드 CEO 대부분이 50대 중반, 슬슬 세대 교체? 유료

    ... 2014년 보고펀드의 기업 인수 목적 사모펀드 부분이 떨어져 나오는 과정에서 창업자인 변양호 대표가 고문으로 물러났다. 이후 VIG파트너스는 박병무·신재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되다 지난해 이철민·안성욱 부대표를 공동대표로 승진시키면서 4인 경영체제로 전환했다. 이철민 VIG파트너스 공동대표는 “VIG는 설립 초기부터 다음 세대를 준비했다”며 “창업자인 변양호 고문 스스로 60세가 되면 ...
  • 사모펀드 CEO 대부분이 50대 중반, 슬슬 세대 교체? 유료

    ... 2014년 보고펀드의 기업 인수 목적 사모펀드 부분이 떨어져 나오는 과정에서 창업자인 변양호 대표가 고문으로 물러났다. 이후 VIG파트너스는 박병무·신재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되다 지난해 이철민·안성욱 부대표를 공동대표로 승진시키면서 4인 경영체제로 전환했다. 이철민 VIG파트너스 공동대표는 “VIG는 설립 초기부터 다음 세대를 준비했다”며 “창업자인 변양호 고문 스스로 60세가 되면 ...
  • [나현철 논설위원이 간다] 74조 자금 모은 580개 사모펀드, 기업 인수 '호시탐탐'

    [나현철 논설위원이 간다] 74조 자금 모은 580개 사모펀드, 기업 인수 '호시탐탐' 유료

    ... 할 정도다. 국내에서도 “사모펀드 없이는 대형 M&A를 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온다. 작은 올챙이로 시작했던 사모펀드가 이제 금융시장의 메기를 넘어 아시아 시장의 고래로 성장한 셈이다. 이철민 브이아지파트너스 부대표는 “예전에는 매물로 나온 기업을 다른 기업이나 돈 많은 개인이 아니면 살 수 없었지만 지금은 사모펀드가 활성화돼 자발적인 기업 지배구조 개선과 구조조정에 큰 역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