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성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이철성
출생년도 1958년
직업 공무원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신명 구속, 김수남 수사…서로 전직 수장 겨눈 검·경

    강신명 구속, 김수남 수사…서로 전직 수장 겨눈 검·경 유료

    강신명(왼쪽)·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나오고 있다. [최정동 기자] 검찰과 경찰이 수사권 조정을 놓고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각각 서로의 '전직 수뇌부'를 겨누는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을 활용해 '친박'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으로 강신명(55)·이철성(61) 전 경찰청장 ...
  • [서소문 포럼] 검경 수사권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

    [서소문 포럼] 검경 수사권 조정보다 더 중요한 것 유료

    ... 정보 파트를 떼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연의 일치일까. 지난 10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경찰 정보조직을 통해 선거에 개입하고 불법 사찰을 한 혐의로 강신명·이철성 전 경찰청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향후 수사에서 검찰이 우려한 정보경찰의 폐해가 드러날 수 있다. 최근 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 등을 보면 이해관계인과 경찰의 유착 관계는 ...
  • [브리핑] '총선개입 혐의' 강신명·이철성 구속영장 유료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김성훈 부장검사)는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강신명(55) 전 경찰청장과 당시 경찰청 차장을 지낸 이철성(61) 전 경찰청장, 박화진(56) 당시 청와대 치안비서관(현 경찰청 외사국장), 김상운(60) 당시 경찰청 정보국장에 대해 1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강 전 청장 등은 2016년 4월 제20대 총선에서 경찰 정보라인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