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계급과 임무 중 무엇이 중요할까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계급과 임무 중 무엇이 중요할까 유료

    이철재 국제외교안보팀 차장 '어떤 군대가 가장 세냐'고 묻는다면 대부분 미군을 꼽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미국의 국방비는 주요 7개국 총합보다 많았다. 스텔스 전투기 등 최신 무기가 가득한데도 더 첨단인 무기 개발이 한창인 곳이 미국이다. 그래서 미군의 별명은 '지구 방위군'이다. 지구엔 상대가 없고, 외계인도 맞설 수준이라는 의미다. 왜 미군이 ...
  •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무엇이 군대를 피곤하게 만드는가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무엇이 군대를 피곤하게 만드는가 유료

    이철재 국제외교안보팀 차장 대한민국 군인은 피곤하다. 군인이란 직업은 땅과 바다, 하늘에서 나라를 지키느라 원래 힘들다. 그런데 요즘 합참의 현역을 보면 얼굴이 누렇게 뜬 사람이 유난히 많다. 야전과 일선 부대엔 퀭하니 들어간 눈을 자주 볼 수 있다. 지난달 15일 강원도 삼척항에 북한 소형 목선이 유유히 들어오고 난 뒤 벌어진 풍경이다. 군대의 특성상 사고가 ...
  •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아이크의 편지와 북한 목선 사건

    [이철재의 전쟁과 평화] 아이크의 편지와 북한 목선 사건 유료

    이철재 국제외교안보팀 차장 매년 6월 6일이면 프랑스 노르망디 해안에 미국과 유럽의 정상들이 모인다. 1944년 6월 6일 노르망디 상륙작전 D-데이를 기념하는 자리다. 지난달 6일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지도자가 이곳을 찾았다. 제2차 세계대전 연합군은 이 작전을 통해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44년 당시 성공을 장담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