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총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남기 “반도체 R&D 주52시간제 특례 확대 검토”

    홍남기 “반도체 R&D 주52시간제 특례 확대 검토” 유료

    홍남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계속 진전되면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제한 조치의 대응책과 관련해선 연구개발(R&D) 분야의 주 52시간 근무제 특례(선택적 근로)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일본의 조치가 ...
  • [글로벌 아이] 총리의 사생활

    [글로벌 아이] 총리의 사생활 유료

    김성탁 런던특파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자신을 낙타에 비유한 적이 있다. 낙타는 물을 마시지 않고 사막에서 며칠간 버티는데, 자신은 잠을 조절할 수 있다면서다. 그는 독일 언론 디 차이트에 “5~6일 정도 잠을 아주 적게 자고 일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선 하루 정도 10~12시간 숙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은 정상외교에서 심야까지 잘 버티는 정상 ...
  •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홍남기 “규제 혁파 영국도 놀라” 박용만 “기업은 체감 못하겠다” 유료

    지난 17일 2019 제주포럼에서 박용만 대한상공 회의소 회장(맨 오른쪽)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의 강연을 듣고 있다. 문희철 기자 기업은 정부 규제로 애로를 호소하는데, 정부는 규제를 혁파했다고 자랑하는 모순적인 상황이 벌어졌다. 규제 개혁에 대한 정부와 기업이 시각차가 여과 없이 표출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개최한 '제44회 제주포럼'은 한국 경제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