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박용한 배틀그라운드] "육군 유격? 해군은 전투수영"···천안함서 이렇게 살아남았다

    [박용한 배틀그라운드] "육군 유격? 해군은 전투수영"···천안함서 이렇게 살아남았다

    23일 진해 제8전투훈련단에서 성인봉함 장병은 생존훈련에 참여해 이함 및 전투수영 능력을 배양했다. 영상캡처 강대석 기자 '비상 탈출' 장비에 탑승한 군 장병은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탈출한다. 전쟁은 장기전이다. 일단 살아남아야 다음 전투에 뛰어들 수 있다. 탈출은 비겁한 도망이 아니다. 전투기 조종사는 추락하기 직전 비상 탈출해 낙하산 펴서 땅으로 ...
  • 文대통령, 설 선물로 '솔송주' 보내…"설렘 큰 새해"

    文대통령, 설 선물로 '솔송주' 보내…"설렘 큰 새해"

    ... 명절을 맞아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라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겠다"는 인사말이 담긴 편지를 선물과 함께 담아 보내기로 했다. 이함께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 여명에게 선물을 보낸다. 선물에는 솔송주 외에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
  • 전국 첫 귀어귀촌 스몰엑스포 24일 장흥서 열린다

    ... 지난 9월부터 서울, 대구, 대전, 광주 등에서 귀어귀촌 희망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다. 용산역, 수서역에서 '전남 어촌에서 인생의 2막을 여세요'를 주제로 캠페인도 벌였다. 이함께 귀어귀촌 희망자 데이터를 수집하고, 전남도와 각 시군의 다양한 귀어귀촌 시책과 사업을 설명하는 홍보 자료와, 성공 귀어인 30명의 스토리를 담은 책자 등을 제작하는 등 체계적인 도시민 귀어귀촌 ...
  • [뉴시스 소설]박정선 '유산'·무라타 사야카 '멀리 갈 수 있는 배'

    [뉴시스 소설]박정선 '유산'·무라타 사야카 '멀리 갈 수 있는 배'

    ...뉴시스】 신효령 기자 ◇유산 영남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박정선의 장편소설이다. 일제강점기와 이후의 시대에도 계속되는 역사와 삶의 모순들을 정면으로 다룬 작품이다. 친일파의 후손인 '이함'은 자기 내부의 모순을 극복하고 가문의 친일과 잔재를 청산하려는 의지를 드러낸다. 이 과정에 민족의 수난사, 윤리적 선택을 가로막는 현실적 문제와 공포, 역사의 줄기와 개인의 삶이 어떻게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The New York Times] 미·중 군사협력은 미국에 손해다 유료

    ... 미국이 중국의 군사력을 강화시킬 수도 있는 지원은 제공해선 안 된다. 2012년 9월 25일 중국 최초의 항공모함인 랴오닝(遼寧)함의 취역식이 거행됐다. 이후 중국 전투기 조종사들은 이함(離艦)과 착함(着艦), 안전훈련을 비롯해 다양한 작전 수행 훈련을 받았다. 중국 항공모함의 훈련 동영상을 보면 중국이 미국의 훈련 지침을 활용하고 있음을 눈치챌 수 있다. 니미츠 항공모함 ...
  • 목숨 버린 타이타닉 선장, 승객 버린 이탈리아 선장

    목숨 버린 타이타닉 선장, 승객 버린 이탈리아 선장 유료

    ... 승객들을 질리오섬에 내려주고 돌아온 보트에 두 번째로 타고 빠져나왔다”고 탈출경위를 밝혔다. 한편 스케티노 선장은 승객들이 모두 대피하지 못했는데도 승무원들에게 모두 배를 떠나라고 이함 명령을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스케티노 선장은 이를 부인했다. 하지만 김씨는 “승객들이 아직 배에 많이 남아있는데 승무원 복장을 한 사람들이 구명보트를 타고 떠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
  • [3·26 천안함 침몰] 생존 장병들 탈출 순간 증언 유료

    “꼭 살아 돌아오라며 구명정·구명볼 남겼다.” 최원일 천안함 함장(해군 중령)과 생존 장병들은 침몰 사건이 일어난 지난달 26일 밤 11시 이함 직전 남은 실종 장병이 물속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구명정과 구명볼을 남겼다고 해군이 9일 밝혔다. 특히 최 함장은 긴박한 상황에서 “모두 침착하라. 전원 구조될 수 있다. 적의 도발일 수 있으니 몸을 숙이고 주변을 살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