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남은 소송 관계없이 직고용” vs “그랬다간 배임”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남은 소송 관계없이 직고용” vs “그랬다간 배임” 유료

    ... 들어왔다. “요금 수납원 직접고용 대법원 판결 이행!” “우리는 일하고 싶다” “우리는 끝까지 간다”. 붉은색 현수막은 야산으로 나 있는 직원 산책로까지 빽빽하게 걸려 있다. 뒤쪽으로 돌아가자 ... 그러자 민주노총은 “천박한 노동관을 가진 인사들이 청와대와 기재부를 가득 채우고 있다”며 반발했다. 노동계 지지를 기반으로 탄생한 정부에서 벌어지는 낯선 풍경들이다. 이현상 논설위원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불매 대상 기업인과 직원들은 우리 국민인데…”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불매 대상 기업인과 직원들은 우리 국민인데…” 유료

    ... 이야기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불매운동이 분노와 애국심의 표현은 될 수 있어도 실질적인 해결책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오히려 불매운동으로 피해를 보는 한국인 직원, 자영업자, 구직자 등의 피해나 고통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로 시작된 문제는 결국 외교로 풀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경제가 애먼 비용을 치르게 된다. 이현상 논설위원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수소경제 간다는데…곳곳서 “왜 하필 집 옆에” 충돌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수소경제 간다는데…곳곳서 “왜 하필 집 옆에” 충돌 유료

    ... 정해졌을 뿐이다. 구도심 주민을 무시한 처사가 결코 아니다.” 기피 시설 설치로 집값이 내려간다는 주민들 불만도 있는 것 같다. “부산 해운대에 있는 '부산 그린에너지'를 보면 기우라는 ... 경우 폭발 위험성이 크게 낮아지는 것은 맞다. 그러나 개질 과정에서 고온·고압이 필요한 만큼 예기치 못한 안전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 이현상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