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익선동 골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보헤미안 지수' 높은 상권이 핫플레이스 된다

    [시론] '보헤미안 지수' 높은 상권이 핫플레이스 된다 유료

    이현석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한국부동산분석학회 회장 거리에 사람들이 넘쳐나면서 동네의 활기를 이끄는 핫플레이스들이 늘고 있다. 복고풍의 멋을 지닌 한옥촌, 오래된 골목, 혹은 이전한 폐공장 터마다 갤러리·부티크·카페들이 들어서고 있다. 서울 익선동·해방촌·성수동이 그 사례다. 한편 핫플레이스의 명성을 주도하고 이끌었던 삼청동과 경리단길은 상황이 녹록지 않은 ...
  • [노트북을 열며] 임대료 치솟자 쓸쓸해진 삼청동

    [노트북을 열며] 임대료 치솟자 쓸쓸해진 삼청동 유료

    장정훈 산업2팀 기자 서울에선 몇 년 전부터 대로변에서 벗어난 좁은 골목길이 핫 플레이스로 뜨고 있다. 콘크리트 일색의 빌딩과 아파트에서 벗어나 어찌 보면 개발이 좀 덜 되고 그래서 덜 번잡하며 거미줄처럼 얽힌 골목길에 사람들이 열광한다. 요즘 뜨는 망원동·성수동·익선동·서촌·경리단길 등이 이런 공통점을 갖고 있다. 지난달 그 원조 격인 삼청동에 관한 기사를 ...
  • [양성희의 직격 인터뷰] “젠트리피케이션 막으려 임대료 개입? 부부싸움 끼는 격”

    [양성희의 직격 인터뷰] “젠트리피케이션 막으려 임대료 개입? 부부싸움 끼는 격” 유료

    ━ '골목길 자본론'의 모종린 연세대 교수 연세대 동문 앞 골목길에 선 모종린 교수. 한때 핫플레이스였던 이 골목길도 요즘은 쇠락했다. 문을 닫는 가게들이 늘고 있다. 모 교수는 ... 관련기사 예술가들이 키운 삼청동, 프랜차이즈에 망가졌다 삼청동의 사례는 최근 개성적인 골목상권으로 떠오른 경리단길, 연남동, 서촌, 익선동 등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