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홍준 “中 둔황 막고굴 다녀오니 석굴암이 더 커 보여”
    유홍준 “中 둔황 막고굴 다녀오니 석굴암이 더 커 보여” 유료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중국의 석굴사원을 가리켜 '천 년을 두고 조성된 옥외 불상 박물관“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유 교수가 '이제까지 보아온 열반상 중 가장 아름답게 표현된 명작“이라고 ... “흔히 불교미술 하면 사찰 건축과 불상을 생각하는데 그건 나중 얘기”라며 “인도에서 들어올 땐 석굴이 먼저 들어왔다. 우리나라는 석굴을 가질 수 없으니 인공 석굴을 만들었다. 그게 바로 석굴암”이라고 ...
  • 인도양의 진주, 그 속에서 부처의 분신을 만나다
    인도양의 진주, 그 속에서 부처의 분신을 만나다 유료 1 담불라 최대 석굴이며 가장 뛰어난 '위대한 왕의 사원'인 제 2 석굴. 56개 불상과 벽화가 있다. '인도양의 진주'로 불리는 스리랑카는 인도 남동쪽에 자리한 아름다운 섬나라다. ... 오른쪽으로 회랑식 복도와 함께 동굴 다섯 개가 나란히 늘어서 있었다. 인도의 아잔타, 엘로라 석굴처럼 인공적으로 파내어 만든 게 아니라 자연동굴에 승려들이 기거하며 조금씩 다듬어간 것이라고 ...
  • 자연 속에 묻힌 사람과 집 동양의 건축전통 되살리자 유료 ... 풀었다. 경치를 아름답게 하고, 토지를 쓸모있게 만들며, 환경을 건강하게 가꾸는 것이었다. 인공적인 서구의 정원 개념과는 다르다. 옛 사람들이 환경을 고려하고 뜻있는 풍광 만들기에 애썼다는 ... 주거마을 전문가인 로널드 냅(뉴욕 주립대 교수), 일본 건축역사학회 회장인 데츠오 다마이, 돈황 석굴 건축 연구자인 샤오 모, 중국의 풍수지리학자인 왕치흥, 기조 연설을 맡은 시아 주 조(국립대만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