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권부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유료

    ... 격”이라고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지난 20일 서울중앙지법 522호실.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는 이날 하루 10여건의 사건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고 있었다. 공사장 함바집에 들어가 종업원에게 ... 기소된 라응찬 전 회장은 무혐의처리됐다. [중앙포토] 지난해 2월 법무부 검찰과거사위는 인권 침해 또는 검찰권 남용의혹이 있는 사건 중 하나로 '남산 3억원 제공 및 신한관련 사건'을 ...
  • “삼성전자 작업환경보고서 공개 땐 국민경제에도 악영향” 유료

    ... 반발해 삼성 측이 낸 소송에서 법원이 삼성 측의 손을 들어줬다. 수원지법 행정3부(이상훈 부장판사)는 22일 삼성전자가 고용노동부 중부지방 고용노동청 경기지청 등을 상대로 낸 정보부분공개결정 ... 않았다. 그러나 삼성의 작업환경보고서에 관한 소송은 진행 중이다.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등은 지난해 10월 중앙행심위의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반올림 측에 ...
  • [사설] 검찰 '편향 인사' 지적 인정하고 수사 공정성 높여야 유료

    ... 자유한국당 대표는 윤석열 총장에게 “균형 있게 검찰을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 인권을 지킬 수 있는 마지막 보루가 검찰”이라며 “그런 점에서 균형 있는 인사가 필요한데 중요한 ... 검사들은 좌천성 인사 대상이 됐다. 특히 대검찰청의 검사장 자리 7개 중 한 자리(공판송무부장)를 빼곤 모두 특수부 출신이 임명됐다. 또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 4명 중 3명이 특수부 검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