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도태평양 전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리셋 코리아] 한미동맹 굳건해야 중국과 관계도 발전 가능해

    [리셋 코리아] 한미동맹 굳건해야 중국과 관계도 발전 가능해 유료

    박영호 한반도평화만들기재단 이사 시진핑의 방북 시점 선택은 전략적이었다. 미·중 무역전쟁은 경제기술전을 넘어 패권 경쟁으로 치닫는 중이다. 적어도 동아시아 패권을 되찾겠다는 시진핑의 ... 명확히 해야 한다. 중국은 미국 주도 국제 질서의 변경을 추진 중이다. 미국의 아시아 대응은 인도·태평양 전략이다. 북핵 및 북한은 중국의 포석 전략의 최전선에 있다. 중국이 쉽게 버릴 말이 ...
  • 미·중 경제 19 대 14…한 쪽이 100% 완승 못해 타협 불가피

    미·중 경제 19 대 14…한 쪽이 100% 완승 못해 타협 불가피 유료

    ...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한 숙제다. 그러나 긴급성이나 중대성의 우선순위로 보면 미·중 문제가 당연히 먼저다. 남북문제도 미·중 관계 속에서 풀 수밖에 없다.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을 중심으로 새 판을 짜고 있다. 그사이에 낀 남북이 아무리 힘을 합쳐도 천하대세를 움직일 순 없다. '우리 민족끼리' 프레임으로 접근하면 자칫 양쪽 모두로부터 외면당해 절해고도(絶海孤島)에 ...
  • 미·중 경제 19 대 14…한 쪽이 100% 완승 못해 타협 불가피

    미·중 경제 19 대 14…한 쪽이 100% 완승 못해 타협 불가피 유료

    ...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한 숙제다. 그러나 긴급성이나 중대성의 우선순위로 보면 미·중 문제가 당연히 먼저다. 남북문제도 미·중 관계 속에서 풀 수밖에 없다. 중국은 '일대일로(一帶一路)',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을 중심으로 새 판을 짜고 있다. 그사이에 낀 남북이 아무리 힘을 합쳐도 천하대세를 움직일 순 없다. '우리 민족끼리' 프레임으로 접근하면 자칫 양쪽 모두로부터 외면당해 절해고도(絶海孤島)에 ...